경제

한국일보

[자유로 연비] 유려한 디자인, 벤츠 GLC 220d 쿠페의 자유로 연비는?

모클팀 입력 2018. 06. 18. 06:5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glc 220d (1)

메르세데스-벤츠 SUV 라인업의 성장 동력 중 하나인 GLC 220d 쿠페와 함께 자유로 주행에 나섰다.

크로스오버 유행에 발맞춰 등장한 GLC 쿠페는 기존 GLC 대비 더욱 유려하고 세련된 실루엣을 통해 SUV의 감성은 물론이고 도시적인 이미지를 한층 강조한 차량이다. 특히 국내에서는 효율성이 높은 디젤 파워트레인을 탑재해 소비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는 상황이다.

과연 2.2L 디젤 엔진을 품은 GLC 220d 쿠페의 효율성을 어떨까?

glc 220d (2)

2.2L 디젤 엔진을 품은 GLC 쿠페

메르세데스-벤츠 GLC 220d 쿠페의 보닛 아래에는 메르세데스-벤츠와 인피니티 등에서 자주 애용하는 엔트리 디젤 파워트레인이 탑재되었다. 2.2L의 배기량을 가진 4기통 디젤 엔진은 최고 출력 170마력과 40.8kg.m의 토크를 낸다. 여기에 9G-트로닉과 4Matic을 통해 네 바퀴로 출력을 전한다. 이에 복합 연비 12.9km/L, 도심과 고속 연비는 각각 11.7km/L와 14.8km/L를 달성했다.

glc 220d (3)

약간의 정체가 있던 자유로 주행

메르세데스-벤츠 GLC 220d 쿠페의 자유로 주행은 평일 오후 늦게 진행되었다. 덕분에 이른 퇴근길을 선택한 차량들과 조금 뒤엉켜 그 주행 흐름이 다소 정체된 것이 사실이었다. 자유로 진입과 함께 트립 컴퓨터를 리셋한 이후로도 제 속도를 내지 못하는 상황이 펼쳐졌다.

다행이라고 한다면 이 정체는 이내 곧 해소되었고 GLC 220d 쿠페 역시 제 속도를 낼 수 있었다. 정체가 해소되는 것과 함께 엑셀레이터 페달을 깊게 밟아 속도를 끌어 올리니 풍부한 토크를 기반으로 꾸준히 이어지는 가속력을 느낄 수 있었다.

glc 220d (4)

C 클래스의 체취가 느껴지는 공간

GLC 220d 쿠페의 실내 공간은 말 그대로 C 클래스의 체취가 느껴진다는 점이다. SUV를 고려하여 시트 포지션을 높이며 소폭 변화를 겪긴 했지만 대시보드의 구성이나 센터페시아의 패널 등 전반적인 구성에 있어서 C 클래스의 DNA가 그대로 반영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트림 상 소재의 고급스러움은 다소 아쉬운 것이 사실이지만 시각적인 만족감은 정말 우수한 편이다.

glc 220d (5)

한편 이번 주행에서 드라이빙 모드는 컴포트 모드로 주행을 했다. 덕분에 차량의 움직임에 있어서는 기본적으로 편안하고 부드러운 감성이 돋보였다. 게다가 노면의 불규칙한 상황이나 요철 등을 지날 때에도 탑승자 입장에서는 특별히 불편함을 느끼지 못할 정도로 매끄럽고 편안해 높은 만족감을 느낄 수 있었다.

glc 220d (6)

자유로를 흐르듯 달린 GLC 220d 쿠페

자유로 주행 절반을 지날 무렵은 말 그대로 ‘자유롭게 달릴 수 있는’ 환경이 되었다. 90km/h의 속도를 꾸준히 유지하며 자유로 후반부의 완만한 높낮이, 좌우 코너를 흐르듯 달리며 평온하고 고요한 주행 감성을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얼마나 지났을까? 저 멀리 자유로의 끝을 알리는 표지판이 눈에 들어왔다.

glc 220d (7)

뛰어난 효율성을 자랑한 GLC 220d 쿠페

자유로 주행을 마치고 트립 컴퓨터를 확인했다. 34분 동안 약 86km/h의 평균 속도로 달려 50km의 주행을 마무리했다. 그리고 평균 연비는 무려 19.6km/L로 계측되며 디젤 파워트레인을 고려하더라도 충분히 만족스러운 효율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물론 고속 연비가 14.8km/L로 비교적 높은 수준이었지만 차량의 형태라던가 높은 무게 중심을 가진 디자인 등을 고려했을 때 공인 수치 대비 약 32% 가량 개선된 것은 분명 의미있는 수치라 생각되었다. GLC 220d 쿠페는 단순히 외모만 매력적인 크로스오버가 아니었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