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시승기] 쏘나타 뉴 라이즈, 변화의 핵심은 감성품질

이한승 기자 입력 2017.05.23 05:33 수정 2017.05.23 05:38 댓글 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대자동차 쏘나타 뉴 라이즈를 시승했다. 신형 쏘나타 변화의 핵심은 감성품질의 향상과 첨단 주행보조장치의 적용이다. 수 년전 고가의 수입차에 적용되던 첨단 사양이 국산 중형차로 내려온 점은 대중화의 또 다른 시작이다.

현대차는 지난 3월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쏘나타 뉴 라이즈를 출시했다. YF쏘나타 대비 얌전해진 LF쏘나타의 디자인이 국내외에서 호평을 받지 못한 탓에 페이스리프트 모델로는 파격적인 디자인 변화를 감행했다.

이같은 큰 폭의 변화는 국내외 경쟁차의 상품성이 강화되며 쏘나타의 경쟁력 향상에 대한 필요성이 강조된 부분도 크다. 다만 변화의 싯점은 일반적으로 풀체인지 주기 6년과 부분변경 주기 3년이라는 현대차 중형차의 라이프사이클과 일치한다.

차세대 쏘나타의 외관 디자인

쏘나타 뉴 라이즈에는 차세대 쏘나타의 외관 디자인이 대거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신형 쏘나타는 금형을 최대한 변경하지 않는 수준에서 전후면 범퍼, 헤드램프, 리어램프, 보닛이 변경됐다. 실내에는 스티어링 휠과 센터페시아의 형상이 변경됐다.

쏘나타 뉴 라이즈의 외관 디자인은 스포티함이 강조됐다. 세계적으로 중형세단의 인기가 줄어든 상황에서 젊고 역동적인 분위기가 강조된 디자인은 세계적인 트렌드다. 대표적인 경쟁차인 토요타 캠리 역시 풀체인지를 통해 쏘나타와 유사하게 변경됐다.

디자인에 대한 견해는 개인차가 큰 부분으로 평가를 내리기 쉽지 않다. 그러나 신형 모델의 등장은 기존 모델을 쉽게 구형차로 만든다. 특히 신형 쏘나타의 헤드램프와 리어램프, 범퍼 각 부분의 디테일은 신형 그랜저의 특징을 계승해 고급감을 높였다.

최고출력 163마력, 최대토크 20.0kgm

시승한 모델은 쏘나타 뉴 라이즈 가솔린 2.0이다. 2.0 CVVL 트림은 쏘나타의 볼륨모델로 가장 판매량이 많다. 쏘나타의 2.0 4기통 자연흡기 엔진은 6500rpm에서 최고출력 163마력, 4800rpm에서 최대토크 20.0kgm를 발휘하며 6단 자동변속기와 조합된다.

2.0 CVVL 엔진은 실용영역에서의 가속감과 연료 소비효율을 개선하며 출력과 토크가 일부 희생됐다. 제원상 수치보다는 실주행에서의 주행감을 고려한 변화다. CVVL은 밸브의 리프트 범위를 연속적으로 변화시켜 출력과 연비를 높이는 기술이다.

2.0 자연흡기 가솔린엔진은 1470kg의 쏘나타를 움직이기에 무난한 유닛이다. 터보엔진처럼 강렬하거나 직분사엔진처럼 연비가 강조되지 않았지만 MPI 엔진 특유의 정숙성이 특징이다. 사실 일상적인 주행에서 2.0 자연흡기 엔진은 차고 넘치는 수준이다.

효율성 강조된 변속기

고속도로의 추월구간에서는 엔진회전을 높이는 것으로 최고출력을 대부분 끌어낼 수 있다. 엔진 회전을 높일때 들려오는 엔진음은 특색이 없지만 고회전에서 꾸준히 출력을 더해간다. 163마력은 경쟁차 MPI 엔진 대비 20마력 가까이 높은 수치다.

신형 쏘나타에서 눈에 띄는 부분은 변속기의 변속특성이다. 변속특성은 제조사의 노하우가 집약된 부분으로 그 동안 국산차와 프리미엄 수입차와의 실력차가 제법 나던 부분이다. 하지만 현대차는 최근 기어로직 부분에서 빠르게 실력을 키워가고 있다.

신형 쏘나타의 6단 자동변속기는 신속한 업시프트와 부드러운 변속감이 일품이다. 특히 감속시 다운시프트를 하며 부분적인 퓨얼컷을 유도해 연료소비를 줄이는 모습은 기존 모델에서 경험하지 못했던 부분이다. 덕분에 실주행 연비가 소폭 상승했다.

감성품질은 동급 최고

신형 쏘나타에서 가장 인상적인 부분은 감성품질의 향상이다. 감성품질의 향상은 최근 출시된 그랜저와 i30에서도 공통적으로 확인되는 부분이다. 차량 이용시 매일 경험하는 도어와 트렁크를 열고 닫는 감각, 버튼류의 조작감은 동급 최고 수준이다.

실내에서 가장 큰 변화인 메탈감각의 스위치는 직관성과 조작감이 뛰어나다. 새롭게 적용된 스티어링 휠의 조작성도 우수한 수준이다. 반면 원목의 감각을 강조한 3D 인서트 필름은 유행이라고는 하나 기존의 유광타입 대비 고급감이 상당히 떨어진다.

신형 쏘나타에는 주행조향보조 시스템이 새롭게 적용됐다. 기존 모델의 차선이탈을 경고하는 수준에서 이제는 능동적으로 조향에 개입하기 시작했다. 안전운전을 위한 보조장치로 어댑티브 크루즈컨트롤과 연동되며 장거리주행에서의 피로감을 낮춘다.

최근 현대 스마트센스라는 명칭이 사용되기 시작하며 제공되는 주행보조장치는 완성도가 뛰어나다. 차선인식율과 조향보조가 개입되며 차선을 유지해 나가는 능력에서는 최근 출시되는 프리미엄 브랜드 신차보다 쏘나타나 말리부 등 국산차가 뛰어나다.

국산 중형차 시장은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경쟁을 하고 있다. 현대차 쏘나타, 기아차 K5, 쉐보레 말리부, 르노삼성 SM6는 역대 어떤 중형차 보다 높은 상품성으로 무장했기 때문이다. 공급자들의 치열한 경쟁은 소비자에게는 언제나 옳다.

이 시각 추천뉴스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