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오토캐스트

장르의 경계를 뛰어넘는 멀티 퍼포스, 두카티 멀티스트라다 V4 S 시승기

김선관 기자 입력 2021. 11. 24. 16:3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토캐스트=김준혁 모빌리티 저널리스트] 요즘 모터사이클 시장에서 멀티퍼포스가 큰 인기다. 비결은 간단하다. SUV처럼 어디든 갈 수 있는 전천후 성능을 겸비하고 있어서다. 최신 멀티퍼포스의 스타일이 뛰어난 것도 인기 이유다. 쿠페형 SUV처럼 말이다.
두카티 멀티스트라다 V4 S는 멀티퍼포스 장르의 인기 조건을 모두 충족한다. 우선, 멋지다. 현재 판매되고 있는 멀티퍼포스 중 멀티스트라다 V4 S만큼 스타일이 뛰어난 모델은 보기 어렵다. 대부분의 멀티퍼포스는 비포장도로 주행을 염두에 둔 탓에 거칠고 투박한 모습이 섞여 있다.

그러나 멀티스트라다 V4 S는 다르다. 세련되고 날카롭다. 역대 멀티스트라다의 디자인 정체성을 계승하면서도 최신 두카티 스타일들 더했다. 예컨대 V자 형태의 DRL 등이 그렇다. 그래서 두카티 내에서 스포츠 모델로 분류되는 파니갈레나 스트리트파이터를 보는 것 같다.
그럼에도 멀티퍼포스의 본분은 잊지 않았다. 옵션 사양이기는 하지만 와이퍼 스포크 휠이나 엔진 밑에 추가된 스키드 플레이트, 안개등 등이 거친 느낌을 만든다. 그러나 전체적으로는 도심형 이미지가 강하다. 흙길보다는 잘 닦인 아스팔트, 심지어 트랙이 보다 잘 어울려 보인다.

여러 장르의 특징이 섞여 있는 디자인만큼 멀티스트라다 V4 S는 포장도로와 비포장도로를 가리지 않고 어디든 잘 달린다. 포장도로에서는 스포츠 모터사이클 수준으로 빠르게 달릴 수 있다. 비포장도로, 심지어 험지에서도 멀티스트라다 V4 S는 거침이 없다. 결국 멀티스트라다 V4 S의 장르는 라이더가 어떻게 쓸 지에 따라서 결정될 뿐이다.

내 경우에는 포장도로를 선택했다. 멀티스트라다 V4 S와 함께한 500여km의 여정 동안 이 선택에 후회는 없었다. 장거리 여정에서 멀티스트라다 V4 S가 보여준 가장 큰 매력은 편안함이다. 이 모든 것은 공력 성능이 뛰어난 디자인에 기인하고 있다. 특히 시속 100km가 넘는 고속에서 윈드스크린을 높게 올리고 몸을 낮출 때가 가장 극적이다. 몸으로 느껴지는 바람 저항이 거의 없다. 그래서 체감 속도가 매우 낮다.

두카티라는 이름값과 고성능에 비해 배기음이 너무나도 조용한 것도 큰 이유다. 체감 속도가 낮아지는 것에 반비례 해 자신감은 커진다. 동시에 스로틀을 비트는 오른손에 힘이 더해진다. 그렇게 달리다 보면 어느새 깜짝 놀랄 속도에 도달한다.

멀티스트라다 V4 S의 또 다른 고속 주행 비결은 엔진이다. 170마력의 최고출력과 12.7kg.m의 최대토크 발생 시점이 각각 10,500rpm, 8,750rpm으로 설정된 고회전 엔진이다. 그러나 회전수를 3,000rpm 이상으로만 높여도 충분한 힘이 쏟아진다. 확실히 V2 엔진만큼 저회전대 토크가 두툼하진 않다. 상대적으로 박진감도 떨어진다. 그러나 공차중량이 약 240kg인 차체를 빠르게 가속하고도 남을 힘이 느껴진다. 무엇보다 저회전대에서 일찍 만들어진 힘이 고회전까지 매끈하게 이어져 다루기가 편하다. 어느 시점에서든 스로틀을 살짝만 비틀어도 속도가 부드럽게 올라간다.

어반/엔듀로/투어링/스포츠로 준비된 주행 모드를 스포츠에 두고 엔진 회전수를 8,000rpm 이상 끌어올리면 이야기가 또 달라진다. 이전과는 달리 날카롭고 위협적인 모습을 드러낸다. 순간 가속은 놀랍도록 빠르다. 시속 100km 이상에서도 스로틀을 와락 감으면 앞바퀴가 들썩인다. 코너에서는 무게를 잊을 만큼 경쾌하고 민첩하다. 당장 슈트를 입고 트랙으로 달려가도 될 것 같다.

스포츠 주행 모드의 세부 설정을 바꾸면 장르의 경계가 조금씩 허물어진다. 예컨대 5단계로 조절 가능한 앞뒤 서스펜션의 댐핑을 가장 단단하게 맞추고, 8단계로 나뉘는 주행안정장치의 개입 정도를 늦출 때 그렇다. 이럴 때 모습은 마치 스포츠 모터사이클 같다. 다만 다양한 지형에 초점을 맞춘 19인치 휠이 어느 정도 영역을 구분 짓는다. 일반적인 스포츠 모터사이클에 적용되는 17인치 휠에 비해 상대적으로 크고 무거운 휠 때문에 약간의 이질감이 느껴진다.

멀티스트라다 V4 S의 가장 큰 특징인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을 작동하면 장르가 또 한번 바뀐다. 더없이 안락한 투어링 모터사이클이 된다. 시속 30km 이상부터 작동하는 SCC 덕분에 두 팔과 두 다리가 한결 편하다. 앞차와의 거리와 속도 변화에 따라 변속을 해줘야 하지만, 퀵시프트 덕분에 부담이 없다.

무엇보다 SCC를 사용하는 상황에서는 연비가 대폭 상승한다. 멀티스트라다 V4 S는 23L의 넉넉한 연료 탱크를 갖고 있다. 그러나 주유를 가득한 후의 주행거리는 300km에 미치지 못한다. 비슷한 용량의 연료 탱크를 갖춘 다른 멀티퍼포스가 400km 내외를 달릴 수 있는 것과 비교되는 부분이다. V4 엔진의 고성능을 고려한다면 이해할 수 있는 부분이기는 하다. 그러나 고급유를 찾기 어려운 지방에서 주유를 자주해야 한다는 점은 투어의 재미를 반감시키는 요소이기도 하다.

종합적으로 봤을 때, 멀티스트라다 V4 S는 어떤 상황에서든 엄청난 속도와 뛰어난 재미, 최상의 편안함을 제공한다. 잠재력이 엄청나기 때문에 스포츠, 투어링, 엔듀로 등 여러 장르의 재미를 맛볼 수 있다. 라이더의 실력이 아주 뛰어나지 않더라도 일정한 범위 내에서 이런 재미를 맛볼 수 있다는 게 더욱 인상적이다. 그만큼 멀티스트라다 V4 S는 친절하고 상냥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관련 모델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