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모터트렌드

지난 1년간 탄 차들

모터트렌드 입력 2020.06.10. 11:5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1년간 탄 시승차의 기억을 모았다. 시승하고 시간이 한참 흐른 뒤 그 차를 생각하니 새로운 감각이 떠오른다


BMW Z4

BMW Z4 - Z4는 3시리즈 세단을 잘라 2인승으로 만든 것 같다. 그만큼 평범한 디자인이다. 대시보드 디자인도 3시리즈와 별다르지 않아 덤덤하지만, 그만큼 편하고 익숙한 것이 또 장점이다. 두 사람만 타는 로드스터의 낭만을 간직한 채, 참 실용적으로 탈 만한 컨버터블이다.

BMW X7 - 3열 대형 SUV가 인기다. 넉넉한 공간을 생각하면 더 바랄 게 없지만 내 취향은 큰 차가 아니다. BMW 성격에도 큰 차는 어울리지 않는다. 하지만 고급차 시장은 내버려 둘 수 없는 영역이었다. 갈수록 커지는 차들이 이기적이라 생각된다.

BMW 840i - 그란쿠페 BMW에서 가장 고급스러운 차일 텐데 충분히 럭셔리하지 않았다. 2도어 쿠페는 괜찮아 보이지만, 4도어 쿠페는 멋지다는 느낌이 부족하다. 가격은 벤츠 S 클래스인데, 5시리즈 같아 보인다. 실내 디자인도 덤덤하기만 하다. 이 급의 차에서는 멋이 중요하고, 플렉스가 필요하다.

재규어 I-PACE - 주행거리 불안 같은 전기차의 고질적인 문제점을 생각하지 않는다면 I-페이스는 정말 잘 달리는 자동차였다. 생긴 모양은 유별나지만 I-페이스는 주행질감이 굉장히 뛰어난 스포츠카였다. 그러나 마음 졸이며 찾아간 충전소는 제대로 작동하는 곳이 없었다.

볼보 V60 크로스컨트리 - 차를 한 대만 갖는다면 가장 완벽한 형태가 아닌가 싶다. 멋진 디자인에 성능과 가격 등 모든 것이 적절하다. 왜건은 인기 없다는 말도 볼보에는 해당하지 않는다. 크로스컨트리라는 차종도 SUV 유행 속에 볼보가 서둘러 개발한 임시 처방이었는데, 히트작이 되었다.

푸조 508SW

푸조 508SW - 남들은 겉모습이 멋지다고 하는데 내 눈에는 대시보드가 더 멋져 보인다. 왜건이지만 달리는 맛이 좋은 차였다. 납작한 차는 안정감이 좋고, 넘치는 힘은 아니지만 스포츠 드라이빙이 가능하다. 짐 싣는 차를 스포티하게 몰아간다. 왜건의 넉넉한 공간은 덤이다.

로터스 엘리스 - 이제 나이가 꽤 든 것 같은데, 만날 때마다 재미가 솟구친다. 엘리스만의 독특한 주행감각은 특별하다. 넘치는 힘은 아닌데 폭발적이고, 장난감 같은 차가 날아다닌다. 볼 때마다 너무 작다는 생각에, 당신이 쳐다볼 나의 머리 크기가 송구스럽다.

쉐보레 콜로라도 - 픽업트럭의 본고장 미국에서 온 차는 국산 트럭에게 ‘이런 것이 픽업이다’라며 알려주는 것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마음 편하게 끌고 다니는 간단함이 픽업트럭의 매력일 거다. 기름값이 신경 쓰인다거나, 차 길이가 길어 주차 때마다 조심해야 하는 것은 현실적인 문제다.

기아 모하비 - 오래된 모하비를 페이스리프트하면서 완전히 새로운 차로 거듭났다. 가성비 최고의 페이스리프트를 보면서 디자인의 묘미를 다시 한번 돌아본다. 군용차 K152와 많은 부품을 나누는 이유 때문에라도 함께 오래가야 할 차가 아닌가 싶다.

기아 K5 - 평범하고 대중적인 세단이 이처럼 멋질 수 있을까? 덕분에 우리의 자동차 문화가 깊이를 더해간다. 대한민국의 거리가 세련되어 간다. 현대·기아차의 대중적인 차가 이렇게 멋진 데 감사할 뿐이다. 신형 아반떼도 세련됨이 황송할 지경이었다. 대중적 세단이 이런데, 앞으로 나올 고급차는 얼마나 멋질까?

현대 베뉴

현대 베뉴 - 소형차 엑센트를 대신하는 베뉴는 높은 운전자세와 해치백 공간이 자랑이다. 그래, 자동차가 이 정도면 충분하다. 약간 투박한 디자인은 해외시장의 기호에 맞춘 듯하지만 그 또한 매력이다. 나의 자동차 생활을 간단하게 만들어줄 것만 같다.

시트로엥 C3 에어크로스 - 시트로엥은 이상하게 생겨야 한다. 이상하지 않으면 시트로엥이 아니다. 그 이상한 모양이 내겐 끌리는 디자인이다. 왕년의 명차 2CV와 DS19에 푹 빠질 수 있었던 이유다. 그런데 C3 에어크로스의 이상함은 나를 끌지 않는다. 모양만 이상할 뿐 모험을 하지 않았다. 푸조의 작은 스티어링휠 너머 보는 계기반 같은 모험이 시트로엥에 필요하다.

벤츠 A 클래스 - 작고 간단한 차가 깔끔하다. 완벽한 느낌은 벤츠 이름을 달기에 부족함이 없다. 그런데 이 차가 골프보다 나은 거야? 웃돈을 주고 골프 대신 이 차를 사야 하는 이유가 애매하다. 작은 벤츠의 고민은 계속되지만 벤츠 엠블럼의 가치는 차고 넘친다.

포르쉐 파나메라 - 언제 봐도 듬직한 스포츠 세단의 위용이 넘쳐난다. 신형은 좀 더 우아하게 911의 모습으로 다가갔지만, 한편으로 구형의 우락부락한 개성이 사라져 아쉽다. 파나메라를 볼 때마다 벤츠 S 클래스보다 비싼 차라는 게 새삼스럽다. S 클래스 대신 파나메라를 고른 오너에게 경의를 표한다.

롤스로이스 레이스 - 우람한 차의 운전석에 앉으면 속세를 떠난 듯하다. 차의 존재감이 차원을 달리한다. 현실적으로 내가 이 차를 탈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생각하니 롤스로이스 오너가 정말 존경스럽다.

글_박규철



CREDIT
EDITOR :
<모터트렌드>편집부   PHOTO : PENN STUDIO, 현대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