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시승기] 지프 컴패스, 의외성으로 뭉친 오프로더

이한승 기자 입력 2018.12.11 09:04 수정 2018.12.11 09:14 댓글 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프 올 뉴 컴패스를 시승했다. 풀체인지를 거치며 체급을 올린 올 뉴 컴패스는 3천만원대 국내 수입 SUV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특히 사륜구동 시스템과 셀렉-터레인 지형설정 시스템을 기본 적용해 동급에서 가장 뛰어난 험로 주행성능 갖춘 점은 주목할 만 하다.

바야흐로 SUV 전성시대다. 모든 자동차 제조사가 SUV 라인업 늘리기에 혈안이 됐다. 이유는 간단하다. 소비자들이 전통적인 세단보다 SUV를 선호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SUV의 신차 점유율은 조만간 세단이나 해치백을 추월할 전망이다.

SUV가 주목받으며 자연스럽게 브랜드 가치가 급상승한 제조사는 지프다. 매년 다양한 SUV 신차가 쏟아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지프는 험로 주파능력과 고유한 디자인을 통해 오프로더 생산 대표 브랜드로 구분된다. 올 뉴 컴패스는 이런 특징을 담은 컴팩트 SUV로 탄생했다.

체로키 동생으로 신분상승

지프 브랜드의 엔트리 모델이었던 컴패스는 풀체인지를 통해 레니게이드와 체로키 사이에 위치하는 모델로 신분상승을 이뤘다. 기존 컴패스가 도심형 SUV를 지향했다면 신형 컴패스는 오프로드 주행성능까지 겸비한 베이비 그랜드 체로키로 새롭게 태어났다.

국내에 먼저 선보인 모델은 가솔린 라인업 론지튜드 2.4 가솔린과 리미티드 2.4 가솔린이다. 두 모델 모두 사륜구동 시스템이 기본으로 적용됐다. 판매가격은 각각 3990만원과 4340만원으로 강력한 경쟁 상대인 폭스바겐 티구안과도 가격대가 겹친다.

신형 컴패스의 외관은 지프의 플래그십 모델 그랜드 체로키의 디자인을 그대로 따랐다. 7-슬럿 그릴과 사다리꼴 휠하우스 등 지프 브랜드 고유의 디자인은 강인함을 나타내는 요소다. 리미티드 모델에는 투톤 루프컬러와 실버 루프랙이 적용돼 차별화된다.

브랜드 정체성 강조한 내외관

실내는 지프 고유의 투박하지만 아기자기한 구성이 특징이다. 스티어링 휠과 기어노브, 도어핸들의 디자인에는 지프의 스타일이 묻어난다. 대시보드를 비롯해 손이 닿는 부분에는 부드러운 소재가 적용됐는데, 시각적으로 이같은 고급감이 전달되지 않는 점은 아쉽다.

상하 조절범위가 넓은 1열 시트는 전동으로 동작한다. 열선 스티어링 휠과 아주 강력하게 동작하는 열선 시트, 시트 메모리까지 갖췄다. 의외로 넓은 공간의 2열은 거주성과 개방감에서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듀얼 패널 파노라마 선루프는 2단계로 넓게 열린다.

지프는 랭글러를 제외한 전 라인업에 험로주행 성능을 높인 트레일호크 모델을 운영한다. 트레일 레이티드(Trail Rated) 뱃지가 적용된 모델로 접지력, 도하, 기동성, 휠트래블, 최저지상고의 5가지 테스트를 만족한다. 때문에 기본적으로 이를 고려한 차체 설계가 반영된다.

오프로드 주파 고려한 디자인

때문에 컴패스는 동급 도심형 SUV 달리 비교적 높은 최저지상고와 접근각과 이탈각을 고려한 짧은 전후 오버행이 적용됐다. 국내 모델은 사륜구동 시스템과 셀렉-터레인 지형설정 시스템이 기본 사양으로 4WD 락을 비롯해 오토, 스노우, 샌드, 머드 모드가 제공된다.

이같은 각각의 주행모드는 스로틀 제어, 가속페달 응답, 변속기 시프팅, 트랜스퍼 케이스 작동, 트랙션 제어, 전자제어 주행안정장치 등 12가지 개별적인 차량 시스템을 조합한다. 단순히 타이어 슬립을 인지해 후륜으로 구동력을 더해주는 시스템과는 구분된다.

혹자는 국내에서 이런 시스템이 얼마나 필요하겠냐는 질문을 던질 수 있겠지만, 다양한 지역으로 캠핑이나 여행을 떠나본 사람이라면 의외로 험로주파력이 필요한 상황을 자주 만나게 됨을 알 수 있다. 눈길 뿐만 아니라 강가의 자갈길에서 조차 차가 빠지는 경우가 많다.

최고출력 175마력, 최대토크 23.4kgm

올 뉴 컴패스에는 2.4리터 4기통 타이거샤크 멀티에어2 가솔린엔진이 적용돼 6400rpm에서 최고출력 175마력, 3900rpm에서 최대토크 23.4kgm를 발휘하며, 9단 자동변속기와 조합된다. 스타트스탑 기술이 적용됐으며, 복합연비는 9.3km/ℓ(도심 8.2, 고속 11.2)다.

영하의 날씨에서는 디젤엔진 대비 가솔린엔진의 더욱 정숙성이 돋보인다. 정차시에는 미묘한 진동이 전달되기도 하지만 디젤엔진에 비할바는 아니다. 자연흡기 엔진과 9단 변속기는 엔진회전에 따라 성격이 변한다. 저회전의 일상주행에서는 얌전하고 평범한 모습이다.

다만 과거 9단 변속기가 적용된 초기 크라이슬러 차량에서 보이던 힘 없는 모습은 이제는 찾아보기 어렵다. 지나치게 저회전을 고집하던 과거와 달리 2000rpm 부근의 영역을 폭 넓게 사용한다. 업시프트는 부드럽고 신속해 무단변속기 모델과 유사한 감각이다.

고속주행에서 드러난 다른 매력

올 뉴 컴패스의 의외성은 고속주행에서 드러났다. 가속페달을 강하게 다루는 상황에서 3500rpm 부근에서 힘이 살아나 4000rpm 이후에서는 경쾌한 가속과 함께 매력적인 배기음까지 만들어낸다. 전자적으로 제한되는 195km/h까지는 쉬지 않고 가속된다.

터보차저가 적용되지 않아 토크가 높지는 않지만 고회전에서 힘이 뻗어주는 감각이 일품이다. 150마력대 디젤 터보엔진의 고속에서 힘이 약해지는 감각과는 상반된다. 태생적으로 스트로크가 긴 서스펜션은 의외로 고속에서 직선은 물론 곡선 구간에서도 안정감이 높다.

서스펜션과 타이어, 파워트레인, 그리고 브레이크의 유기적인 조화는 최고속도 부근에서의 항속주행을 소화하고도 남는다. 최근 SUV 모델들의 고속주행시 안정감이 향상되는 추세지만 올 뉴 컴패스는 예상을 뛰어 넘는다. 그룹내 알파로메오 브랜드가 문뜩 떠오른다.

개성을 중요시하는 소비자 타겟

일상적인 주행에서의 승차감은 부드럽다. 부드럽고 나긋나긋한 SUV 특유의 여유로운 설정이다. 디자인을 위해 저편평비 타이어를 고집하지 않아 어지간한 요철은 타이어에서 소화한다. 과속방지턱을 넘는 상황을 포함해 서스펜션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감이 크다.

올 뉴 컴패스가 시승기간 동안 기록한 연비는 평균 10.5km/ℓ 수준이다. 아무래도 디젤 SUV 대비 연비면에서는 부족한 모습이다. 다만 9단 변속기를 통해 100km/h 평지 고속주행에서는 평균 16km/ℓ 의 연비를 기록하기도 한다. 주행패턴에 따라 연비 차이가 크다.

올 뉴 컴패스는 3천만원 후반에서 시작되는 가격으로 국산 중형 SUV와 수입 컴팩트 SUV와 경쟁한다. 싼타페, 티구안 등 쟁쟁한 경쟁자가 포함되지만, 실제 경쟁차는 미니 컨트리맨이나 볼보 XC40 등 독특한 디자인의 브랜드 정체성이 강한 모델과 경쟁할 것으로 보여진다.

이 시각 추천뉴스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