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피코리아

시트로엥, 2인승 전기차 '아미' 화물밴으로 변신..가격 880만원

김미영 입력 2021. 05. 06. 17:0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트로엥 2인승 전기차 ‘아미(Ami)’가 미니 화물 밴으로 변신했다.

아미는 시트로엥이 도심형 통근차로 선보인 미니 전기차로 길이는 2400mm 남짓하며 최고속도도 30마일(48km/h)에 미치지 못한다.

화물차로 변신한 ‘아미 카고’는 운전석을 제외한 모든 공간이 화물 적재 공간으로 변신했으며 운전자가 팔을 올려놓는 곳까지 플라스틱 수납함이 놓여진 모습이다.

조수석 시트 제거 후 장착된 플라스틱 덮개는 물건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동시에 선반이나 책상의 기능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며 서류나 태블릿 수납도 가능하다.

더 큰 짐을 싣기 위해 덮개는 완전히 떼어낼 수도 있으며 최대 400리터까지 적재가 가능하다.

차량에는 8마력 모터를 장착해 최고속도는 시속 28마일(45km/h), 완충 시 주행거리는 46마일(74km)에 불과하지만 220볼트 가정용 콘센트로 3시간 안에 재충전이 가능하다.

아미 카고는 유럽 시장에서 6290유로(한화 880만원)에 판매될 예정이며 매달 24.28유로(한화 3만3000원)의 가격으로 임대도 가능하다.

/지피코리아 김미영 기자 may424@gpkorea.com, 사진=시트로엥

Copyright ⓒ 지피코리아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