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트라스비엑스, CJ 슈퍼레이스 2라운드 1·2위 차지

정호인 기자 입력 2019.05.27 09:51 수정 2019.05.27 10:13 댓글 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후원하는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의 김종겸 선수와 야나기다 마사타카 선수가 지난 26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ASA 6000 클래스’ 2라운드에서 1, 2위에 오르는 원투피니쉬를 기록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의 김종겸 선수는 예선 1위를 기록해 폴 포지션으로 시작한 결선 경기에서 단 한 순간도 선두 자리를 내주지 않는 완벽한 경기력으로 폴투피니쉬 우승을 차지하며 지난 시즌 ‘드라이버 챔피언십’ 부문 챔피언의 저력을 뽐냈다. 같은 팀의 야나기다 마사타카 선수 역시 경기 초반부터 선두권을 놓치지 않는 뛰어난 경기 운영으로 2위를 차지했다.

이와 함께 '서한GP'의 장현진 선수가 3위를 기록하며 한국타이어의 레이싱 타이어를 장착한 차량이 포디움의 모든 자리를 차지함으로써 한국타이어가 전세계 약 40여 개의 모터스포츠 대회에 레이싱 타이어를 공급하며 축적한 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품질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이번 라운드 결과 김종겸 선수와 야나기다 마사타카 선수는 드라이버 챔피언십 포인트 누적 순위에서 36점 동점으로 나란히 최상위 점수를 기록했으며, 상위 순위를 차지한 횟수가 많은 선수에게 우선권을 주는 규정에 따라 김종겸 선수가 드라이버 순위 1위로 올라섰다. 또한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는 팀 챔피언십 포인트 누적 순위에서 42점으로 2위를 기록해 3년 연속 종합 챔피언 수성을 위한 행진을 가속화했다.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의 김종겸 선수는 "혹독한 주행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핸들링과 접지력을 발휘하는 한국타이어의 기술력 덕분에 흔들림 없는 경기력을 유지해 좋은 결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디펜딩 챔피언 타이틀 수성을 목표로 남은 경기에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태그

이 시각 추천뉴스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