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기아 쏘울 부스터, BUSTER? BOOSTER!

자동차생활 입력 2019.03.11 13:33 댓글 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IA SOUL BOOSTER

BUSTER? BOOSTER!



북미에서 해마다 10만 대씩 팔리는 쏘울이지만 국내에서는 영 인기가 없다. 2세대까지만 해도 CUV였던 쏘울은 이제 체급을 약간 올려 소형 SUV화 되었다. 외관은 역대 쏘울 중 가장 잘생겼다. 국내 정서상 2,000만 원대의 CUV 박스카를 선호하지 않는 걸 의식해서일까? 부스터란 이름을 달고 나왔다.

2008년 출시 후 해외에서 호평 받았던 쏘울이 3세대를 맞이했다. 이름하여 ‘쏘울 부스터’다. Booster는 영어사전에는 추진 로켓이란 뜻이지만 ‘등 뒤에서 밀어주는 파워풀한 힘’을 연상시키면 될 듯하다. 부스터란 이름을 붙인 이유는 아마도 풀 체인지 3세대에 사용된 파워트레인 덕분에 성능 면에서 일취월장했기 때문인 듯하다. 이 파워트레인은 더 뉴 아반떼 스포츠, 벨로스터, i30 N line, K3 GT와 공유한다. 이미 충분한 개량을 거쳤기 때문에 파워트레인에서는 안정적인 성능을 보여준다. 엔진 라인업은 가솔린 1.6 터보와 EV 두 가지만 있다.

레인지로버 벨라의 느낌도 난다

실내는 D컷 스티어링으로 소비자들이 좋아하는 디자인 트렌드를 따랐다. 3스포크 형태에 좌우 스포크는 하이글로시로 마감해 고급스럽다. 하단 스포크는 다크 실버의 금속 느낌. 좌우 스포크 뒤에 패들 시프터가 있다. 부츠타입의 기어 노브 왼쪽에 위치한 사이드 브레이크는 북미 시장에서 많이 쓰이는 방식으로 이번에는 내수 모델에도 사용했다. 운전석 클러스터의 경우 아날로그식 타코미터로 낮에도 가독성이 좋다. 아울러 컴바이너 HUD가 운전자에게 필요한 정보를 쏙쏙 전달해준다. 시트는 덩치 큰 운전자까지 잘 잡아준다. 시트를 끝까지 내려도 히프 포인트는 높은 편이다. 1열은 통풍시트를 지원한다. 뒷좌석의 레그룸이 넉넉한 편이며 헤드룸 역시 1,615mm 전고를 고려했을 때 딱 알맞은 수준. 트렁크는 기본 364L로 구형 대비 10L 더 확보했다.

D컷 스티어링과 곳곳에 하이글로시가 적용되어 고급감을 준다 

준수한 연비와 달리기 

7단 DCT는 가혹하지 않은 공도에서 적절히 단수를 잘 찾아간다. 제원 상 18인치 휠 기준 연비는 복합 12.2km/L, 도심 11.2km/L, 고속도로 13.7km/L. 에코 모드에 넣고 100km 가량 달리니 이 수치에 근접했다. 과연 부스터란 수식어가 어울리는지 스포츠 모드에서는 최고출력 204마력을 내는 엔진을 한계치까지 몰아붙였다. 가솔린 엔진 특성상 디젤보다 리니어 한 맛이 있다. 공력을 고려한 디자인처럼 보이지는 않지만 시속 180km까지 몰아붙여도 직진 안전성에서 불안함이 없었다. 시속 200km까지도 힘들이지 않고 쭉 올라가지만 이 영역에서는 역시나 직진 안전성이 떨어진다. 어쨌거나 고속 주행을 위한 차는 아니다. 

고속에서의 직진 안전성이 좋아졌다

제동 성능은 급격한 코너 진입 전과 중간중간 제동을 걸어도 자세가 흐트러짐이 없다. 운전할 때 노면의 소음이나 풍절음은 거슬리지 않는 수준인 반면 뒷좌석은 노면 타는 소리가 상당히 올라온다. 패밀리카에 적합한 구성이지만 장시간 타는 경우 조금 피로할 수 있겠다. 댐퍼는 조금이라도 거친 노면을 만나면 여진을 잘 잡아주지 못한다. 시승차는 18인치 휠이다. 아마 17인치 쪽이 편평비의 영향으로 승차감 쪽에서는 조금 더 낫지 않을까라는 생각된다. 

월드 베스트 셀링에 도전하는 기아 쏘울 부스터는 여러모로 공들인 차라는 걸 확인할 수 있었다. 동급 라이벌은 물론 2세대 모델과 비교해도 많은 진화를 이루어냈다. 각 메이커마다 잘 만드는 차종이 있다. 쏘울 부스터는 기아에서 자랑해도 될 만한 차가 아닐까 생각된다.  

글 맹범수 기자 

사진 최진호

관련 태그

이 시각 추천뉴스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