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플래그십 스포츠 부츠 세대 교체, SIDI REX

월간모터바이크 입력 2019.02.07 11:02 댓글 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탈리안 라이딩 기어 브랜드 시디에서 새로운 플래그십 모델이 출시된다. 50년 이상의 부츠 제작 노하우를 담아 모토GP 사양의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앞으로 시디를 대표할 새로운 레이스 부츠의 이름은 바로 REX다.


시디Sidi는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라이딩 슈즈 제작사 중 하나. 회사명은 창립자인 디노 시뇨리Dino Signori의 이름 을 땄다. 1960년 산악 스포츠 신발 공방에서 시작한 시디는 70년대에 벌써 오프로드와 온로드 바이크 부츠를 제작하며 모터스포츠 신발 제작사로 명성을 얻기 시작했다. 시대의 흐름에 따라 자연스럽게 스포츠 계열로 확장되는데 사이클 분야에서도 두각을 나타내며 프랑스, 스페인, 이탈리아 등 유럽의 저명 사이클 대회에서 100회 이상 타이틀을 차지했다. 자전거와 모터바이크 시장에서 안전과 편안함이라는 공존하기 힘든 두 가지 영역 사이에서 자신만의 세계관을 구축해오고 있다.

RACE PERFORMANCE

이번에 출시될 REX는 레이스 사양 스포츠 부츠로 시디의 새로운 최상위 모델이다. 시디 플래그십의 디자인을 이어 받아 날렵하면서도 강인한 느낌을 강조했고 새로운 특수 소재를 적용하며 진보된 기술력을 선보인다. 날렵한 생김새는 일단 합격점이다. 발 코에서부터 시작된 날렵한 인상은 슬라이더와 발뒤축의 보호대까지 이어지며 튼튼한 느낌을 준다. 높은 수준의 보호 성능을 내면서도 날렵한 디자인을 유지할 수 있었던 것은 하나의 파트로 구성된 발목 보호대 부분이 한 몫 한다. 일반적으로 부츠 안쪽에 보호대를 숨겨놓는 것에 비해 시디는 이것을 외부로 꺼냈다. 발목 보호대의 구조 그 자체로 슬라이더 역할을 하게해 마찰계수를 줄여준다. 관절 주변부에 조작감이 완성도가 높아 움직임이 자연스럽고 편안하면서도 발목이 가동범위를 벗어나 꺾이는 것을 방지한다.

생김새는 바깥쪽 복사뼈부터 시작되어 종아리 뒷부분으로 돌아내려가 대칭 구조로 반대편으로 이어진다. 종아리 뒤쪽에 타공 통기구가 적용되었고, 발목 받침대에는 조절 가능한 통풍구가 있다. 새끼발가락 쪽의 슬라이더와 발뒤축의 힐컵도 충격으로부터 마찰을 회피하는 설정이다. 슬라이더와 공기 흡입구로 착용 상황에 따라 이를 여닫을 수 있도록 했다. 힐컵은 안쪽과 바깥쪽 소재를 달리한 비대칭 구조로 완성되었다. 발뒤축 안쪽에는 부드러운 소재로 지지력 향상을 목적으로 연출되었고 바깥쪽은 충격을 대비한다.

NAMED SAFETY

시디의 상징적인 테크노3 잠금 장치는 REX에서도 유효하다. 동그란 조작 버튼은 원형으로 돌아가는 일종의 래칫기어 역할을 하여 케이블을 미세하게 조절할 수 있다. 신고 벗기가 편하면서도 발에 딱 맞게 타이트하게 조이면 전투력이 상승하는 느낌으로 안정감은 물론 편안한 착용감을 선사한다. 미세한 발목 움직임을 위해 발목 기어를 중심으로 발등과 아킬레스건 부분에 고탄성 폼패딩을 덧댔다. 외피에는 테크노 마이크로를 적용해 높은 내마모성과 방수력을 보여주고 세척이 용이하다. 착용감은 천연 가죽과 비슷하면서도 강도는 더 높고 무게는 가벼운 장점이 있다.

GAME CHANGER

2000년대 중반 슈퍼바이크 전성시대에는 라이더라면 시디 부츠 하나쯤은 다 가지고 있었을 만큼 큰 인기를 누 렸다. 이탈리안 브랜드 특유의 멋과 제품력도 인기의 원동력이었다. 최근 들어 라인업을 재정비하고 신모델을 투입하는 등 공격적인 모습을 보이며 다시 그 인기가 꿈틀 거리고 있다. 새롭게 출시될 REX가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CLOSE UP

디자인 ★ ★ ★★★   이탈리안 멋쟁이 감성 물씬

디테일 ★ ★ ★★  오랜 시간 쌓아온 노하우는 알아줘야 한다

착용감 ★ ★ ★  직접 닿는 부분이 편안하고 외부는 탄탄한 느낌

무게감 ★ ★ ★★  동일 클래스 제품과 비교한다면 가벼운 편

통기성 ★ ★ ★ ★ ★  다양하게 연출된 통기구

안전성 ★★★★★  안전 중심 스포츠 퍼포먼스 부츠

가격 ★ ★ ★ ★  메이드 인 이태리, 레이스 사양임에도 경쟁력 확보


이민우 ㅣ 사진 양현용/임금아   취재협조 시디 코리아 www.sidikorea.co.kr

제공 월간 모터바이크 www.mbzine.com <저작권자 ⓒ 월간 모터바이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