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BMW 화재 1년..중고차 시세는 회복

김민영 입력 2019.07.12 14:34 수정 2019.07.12 14:38 댓글 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BMW 520d와 벤츠 E220 CDI의 중고차 시세 비교분석 자료
BMW 520d와 벤츠 E220 CDI의 중고차 시세 비교분석 자료
BMW 520d와 벤츠 E220 CDI의 중고차 시세 비교분석 자료

지난해 잇단 화재 사건으로 중고차 가치가 폭락했던 BMW 520d가 회복세를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내차팔기 서비스 헤이딜러에서 BMW 520d와 벤츠 E220 CDI의 중고차 시세 비교분석 자료를 12일 내놓았다. 

BMW 520d는 1년 전인 2018년 7월 경 화재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헤이딜러 자료에 따르면, BMW 520d는 작년 화재사건 발생 3개월 만에 중고차 시세가16% 급락했다. 또한 대부분의 중고차 딜러가 매입을 꺼리면서, 중고차 경매에서 평균 입찰 딜러 수는 4.8명까지 떨어졌다. 동기간 벤츠 E220 CDI 중고차 시세는 3% 하락에 그쳤고, 평균 입찰 딜러는 12.6명이였다. 

이후 1년 간 리콜대상 차량 중 95%에 대해 EGR 밸브 교체 등 안전조치가 완료되었고, 현재 520d와 E220 CDI간의 중고차 시세 격차는 16%에서 7%로 크게 줄어들었다. 520d의 중고차 시세가 1년 만에 크게 회복된 것이다. 평균 입찰 딜러 수 또한 10.6명으로 회복해, E220 CDI의 10.1명을 오히려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데이터는 2018년 6,7,9월/2019년5,6월 헤이딜러에서 경매가 진행된 BMW 520d, 벤츠 E220 CDI 아방가르드 2014년식 모델을 기준으로 분석되었다. 헤이딜러 박진우 대표는 “BMW의 520d, 525d 등 적극적인 리콜 시행 등으로 중고차 시장 인기도가 빠르게 회복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민영 에디터 carguy@carguy.kr

이 시각 추천뉴스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