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귀찮다'는 ADAS, 사실은 사고 80%나 줄여줘

더드라이브 입력 2019.09.10 12:42 수정 2019.09.10 13:04 댓글 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근 ADAS(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가 장착된 자동차 운전자들의 상당수가 오히려 이를 귀찮아한다는 통계자료가 나와 관심을 끌었다.

하지만 귀찮은 ADAS의 잔소리를 듣는 것이 운전자에게는 더욱 안전하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이 연구에 따르면 첨단안전시스템이 충돌에 노출될 가능성을 현저히 감소시킨다고 한다.

미국 미시간대학교 교통연구소는 이번 연구를 위해 GM을 포함한 20개 자동차 브랜드의 2013~2017년형 차량 370만대를 조사했다. 연구원들은 다양한 안전시스템의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10개 주의 충돌사고 데이터를 비교하기도 했다.

이 결과 전방충돌경보가 있는 자동비상제동장치(Automatic Emergency brake system)는 추돌 가능성을 46%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차선변경사고와 관련해 차선변경 경보시스템을 갖춘 경우 사고가 발생할 확률이 26% 줄었다. 마찬가지로 차선이탈경고, 차선유지지원 시스템이 있는 경우 차선이탈과 관련한 충돌을 20% 줄여줬다.

또한 헤드라이트 역시 안전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고강도 HID 헤드라이트를 장착한 차량의 경우 보행자, 자전거, 동물과의 야간 충돌을 21% 감소시킨다는 결과가 나왔다. 인텔리전트 하이빔 어시스트 헤드라이트를 선택한 경우 사고 발생 가능성은 35%나 떨어졌다.

자동제어 브레이크가 장착된 차량의 경우 충돌 가능성이 가장 크게 감소했다. 후방카메라, 후방주차보조, 후방교차트래픽경고 기능 등이 함께 탑재된 이 시스템은 충돌 사고를 81%나 줄이는 놀라운 성능을 보였다. 위의 시스템을 별도로 이용할 경우 21~52%로 충돌을 감소시켰다.

미국 도로안전보험연구소(IIHS)가 진행한 다른 연구에서는 자동비상제동과 전방충돌경보가 장착된 자동차는 기능이 없는 차보다 정면충돌에 연루될 가능성이 43% 낮다는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또한 첨단 운전자보조시스템이 장착된 자동차에서 부상 사고의 수가 현저히 낮다는 점도 확인됐다.

GM은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더 빠르고 안전한 차량이 인간의 생명을 구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다영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