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쏘나타와 팰리세이드, 안전벨트 안매면 출발할 수 없다.

이상진 입력 2019.10.18 10:35 댓글 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전벨트를 매지 않으면 출발하지 않는다. 안전벨트를 착용해야 가속페달이 작동한다. 현대차가 쏘나타와 팰리세이드에 적용한 ‘안전벨트 인식 기능’이다. 안전벨트 인식 기능은 국내 처음 도입된 기능이다.


작동 방식은 간단하다. 운전자가 안전띠를 매지 않은 채 가속페달을 밟으면 반대로 브레이크가 작동하는 것. 안전벨트를 매지 않으면 절대로 출발하지 않는다. 현대차 관계자는 “운전자가 안전벨트를 매지 않은 상태에서 주행모드로 변환 한 다음 가속페달을 밟으면 브레이크가 작동하는 원리”라고 설명했다.


귀찮다고 안전벨트를 매지 않는 운전자들에게 안전벨트 착용을 강제하는 효과가 있다.


이 기능은 작년 출시된 팰리세이드에 먼저 적용됐고, 이어서 신형 쏘나타에도 장착됐다. 하지만 많은 소비자들은 이 기능을 잘 알지 못하고 있다.


현대차가 굳이 언급하지 않고 있어 실제 이 기능이 적용됐는지 모르는 사람들이 많은 것. 쏘나타와 팰리세이드의 숨겨진 기능인 셈이다. 현대차는 이 기능을 앞으로 출시하는 다른 차종에도 점차 확대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이상진 daedusj@autodiary.kr


이 시각 추천뉴스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