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금색 튜닝 금지한 독일서 BMW X5M 압수된 사연

더드라이브 입력 2019.10.17 15:59 댓글 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독일은 ‘자동차의 나라’라는 별명이 있지만 사실 차량 튜닝에 관해서는 상당히 엄격하다.

지난 주말 독일의 항구도시 뒤셀도르프(Düsseldorf) 경찰은 개조 차량 단속을 실시해 모두 5대의 불법 튜닝카를 압수했다. 이 중 독특한 차량이 압수돼 눈길을 끌었다.

화제의 차량은 바로 금색으로 래핑한 BMW X5M이다. 도로에서 발견된다면 모든 이의 눈길을 끌만한 이 차에 대해 경찰은 “햇빛에 (지나치게) 빛나는 모습으로 경찰에게까지 부적절한 관심을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독일 당국은 이렇게 금빛으로 도색한 차량의 경우 다른 운전자들을 위험에 빠뜨리는 ‘다즐링 이펙트(Dazzling Effect 눈부심 효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단속한다. 독일의 경우 이렇게 빛이 반사되는 래핑을 차에 적용하는 것은 법으로 금지돼 있다.

이와 같은 일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올해 초 이와 유사하게 금빛으로 치장한 포르쉐 파나메라의 주인 역시 열쇠와 번호판을 압수당했고 금빛 래핑을 없앨 때까지 차량을 운전할 수 없었다.

이번 사건의 경우 X5M 차량엔 금빛 래핑뿐만 아니라 틴트 처리가 된 테일라이트, 튜닝한 배기 시스템을 장착한 것도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운전자는 코소보 출신의 30세 남성으로 “독일의 엄격한 튜닝 규정을 몰랐다”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하지만 경찰은 이 차를 안전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해 현장에서 즉시 견인했다.  류왕수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