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광주형 일자리' 합작법인 설립..자동차 공장 건립 본격화

입력 2019. 09. 22. 09:2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업무지원단 구성·직원 채용·계획 수립·부지 매입 거쳐 올해 말 착공
'광주형 일자리' 합작법인 지지 노사민정협의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광주형 일자리' 자동차 공장을 짓기 위한 합작법인(광주글로벌모터스)이 설립돼 사업이 본격화된다.

22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법인 설립 마감 시한인 23일 등기 절차를 완료한다.

등기는 서류상 법인이 공식으로 설립됐음을 의미한다.

지난달 20일 법인 출범식 이후에 박광태 대표이사 선임, 노동이사제 도입 등으로 논란을 빚으며 한 달 넘게 차질이 빚어진 법인 설립이 마무리되는 셈이다.

시는 19일 '법인 설립에 적극 지원한다'는 노사민정협의회의 결의를 받고 박광태 대표이사를 비롯해 현대자동차와 광주은행이 각각 추천한 인사로 3명의 이사진을 꾸리고 2명의 감사를 선임해 등기에 필요한 절차를 완료했다.

광주시, 현대차, 광주은행, 건설사 등이 2천300억원을 투자해 만들어진 합작법인은 주식회사다.

법인 설립을 마치고 곧바로 법인 정상화 절차에 돌입할 계획이다.

광주시·광주그린카진흥원의 직원들로 업무지원단을 꾸리고 그린카진흥원에 사무실을 마련한다.

사업자 등록 신청을 하고 법인 계좌도 함께 개설한다.

이어 실무 업무를 담당하게 될 임원과 직원 채용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다.

채용이 완료되면 조직을 정비하고 자동차 공장 설립을 위한 종합계획을 수립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빛그린산단의 공장 부지 매입 절차에도 착수한다.

시는 노동계가 요구하는 노동이사제 도입 문제도 논의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10월까지 공장 설립 절차를 완료하고 올해 말 자동차 공장을 착공할 예정이다. 2021년 공장을 완공하고 양산 체제에 들어간다.

'광주형 일자리' 자동차 공장 설립 사업은 합작법인이 빛그린산단에 연 10만대 규모의 생산라인을 구축해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현대차로부터 위탁받아 생산하고 정규직 1천여 명을 고용하는 내용이다.

cbebop@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