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로드테스트

뻔한 소형 SUV는 가라! DS 3 크로스백

강준기 입력 2019. 12. 05. 17:0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요즘 SUV가 대세다’란 말로 시작하고 싶지만, 이젠 이 말도 지쳤다. 특히 B-세그먼트 소형 SUV는 더더욱. 한 업체에서 비슷한 크기의 여럿 차종이 나올 정도로 ‘풍년’이다. 그러나 자동차 제조능력이 상향평준화되며 각 모델 간 개성은 희석됐다. “이 정도 공간과 패키징이면 잘 팔린다”는 식의 뻔한 구성도 질렸다. 뾰족한 개성 드러낸 소형차는 더 이상 없는 걸까?

글 강준기 기자
사진 DS

‘작은 고급차’로 틈새 공략할 새 주역



물론 자동차를 ‘출퇴근 이동수단’으로만 생각하면, ‘개성이 대수랴’라고 반박할 수 있다. 그러나 탄탄한 품질과 기본기가 밑바탕에 깔렸다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오늘 소개할 DS 3 크로스백도 좋은 예다. 소형차 잘 만들기로 소문난 PSA의 일원이자, DS 브랜드의 영토 확장할 새 주역이다. 차급을 의식하지 않은 화려한 장비와 외모로 독일산 경쟁자의 등짝을 겨눴다.



먼저 외모 소개부터. 대개 소형 SUV는 차급과 가격을 고려한 나머지, 장비에 인색한 부분이 있다. 반면 DS 3 크로스백은 ‘대‧중‧소’로 나눈 여느 SUV 라인업과 달리 표정부터 신선하다. 거대한 콧날 끝마디에 ‘매트릭스 LED 비전’ 헤드램프를 펼쳤으니까. 범퍼 가장자리를 감싼 ‘펄 스티치’ 주간주행등과 ‘반짝이’ 크롬으로 치장한 DS 엠블럼도 남다른 존재감을 뽐낸다.

DS 3 크로스백의 ‘으뜸매력’은 뒤쪽에서 45°로 바라볼 때. 1‧2열 도어 사이에 이른바 ‘샥스핀 스타일링’을 더했다. 볼륨감 있는 네 바퀴 펜더와 움푹 파인 캐릭터 라인도 포인트. 도어 손잡이도 패널 안에 감쪽같이 숨었다. 가느다랗게 실눈 뜬 테일램프는 LED를 빼곡히 채우고 좌우를 크롬으로 이었다. 이처럼 DS 3 크로스백은 ‘뻔하지 않은’ 외모로 소비자를 유혹한다.



차체 길이와 너비, 높이는 각각 4,120×1,790×1,540㎜. ‘동급 최대크기’와 같은 고리타분한 설명은 이 차에서 만날 수 없다. PSA 그룹의 새로운 CMP 플랫폼을 밑바탕 삼아 무게는 줄이되, 강성은 든든히 키웠다. 특히 차음유리와 고밀도폼의 시트를 갖추는 등 대형차 못지않은 N.V.H(소음‧진동‧불쾌감) 성능을 자랑한다. ‘작은 고급차’, DS 3 크로스백의 머리글자다.






컬러도 9가지나 마련했다. 시원한 청록 빛의 블루 밀레니엄, 와인처럼 근사한 로그 루비 등 유채색이 단연 눈길을 끈다. 또한 무채색도 ‘반짝이’ 펄을 양껏 머금어 여느 브랜드의 도장보다 특별해 보인다. 특히 지붕과 A‧B‧C 필러, 사이드 미러를 투톤으로 검게 칠해 차체가 더욱 낮아 보이는 효과도 얻는다. 나의 선택은 은은한 보랏빛 뽐내는 위스퍼 컬러.

외모는 예고편에 불과하다. 실내는 마름모 모양의 계기판과 센터페시아 버튼 등이 독특하면서 직관적이다. 와이드 터치스크린과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통해 최신 트렌드롤 쫓았고, 기어레버와 주변 버튼도 미학적으로 아름답다. 워치 스트립 패턴으로 마감한 나파가죽 시트와 이른바 ‘끌루드파리(Clous de Paris) 기요셰(Guilloché) 기법’으로 어우러진 실내가 멋스럽다.

즉, DS 3 크로스백은 크기가 부담스러운 중‧대형 SUV는 싫되, 대형차 수준의 장비를 원하는 소비자를 겨냥한다. ‘작은 고급차’로 틈새시장을 공략하고 나섰다. 첨단 안전장비도 구색별로 갖췄다. 가령, 준자율주행 기술인 ‘DS 드라이브 어시스트’를 갖췄고, 자전거와 보행자까지 인식하는 ‘액티브 세이프티 브레이크’도 품었다. 총 15가지 안전사양을 기본으로 심었다.



흔히 ‘소형차는 안전하지 않다’는 편견이 있다. DS 3 크로스백은 예외다. 가령, 유로NCAP 신차 안전도 평가에서 어른 탑승자 96%, 어린이 탑승자 86%의 높은 점수를 받으며 별 다섯 개 최고점을 받았다. 특히 측면충돌(Lateral Impact) 점수는 16점 만점에 16점을 따냈다. 4.1m대 짧은 차체를 지녔지만, 이 차보다 점수 낮은 ‘덩치’들도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다.




DS 3 크로스백의 보닛은 PSA의 차세대 엔진인 직렬 4기통 1.5L 디젤 블루 HDi 엔진을 품는다. 파트너는 8단 자동변속기. 참고로 PSA의 디젤 엔진은 자동차 업계가 까다로운 배출가스 규제로 홍역 치를 때, 유일하게 웃은 ‘명기’다. 자세한 성능제원은 드러나지 않았지만, 푸조 3008을 통해 가늠할 수 있다. 한편, DS 오토모빌은 이달 10일 DS 3 크로스백을 국내 출시할 예정이며 4일(오늘)부터 사전계약을 진행하고 있다.

깊이 있는 자동차 뉴스, 로드테스트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관련 모델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