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피코리아

현대차 쏘나타, 2.5 터보 'N라인' 이미지 공개 '와우~날렵하네'

김기홍 입력 2020.09.23. 19:06 수정 2020.09.24. 06:5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대자동차 중형 세단 쏘나타가 준 고성능 모델인 'N라인'을 선보인다.

현대차는 23일 역동적으로 거듭난 쏘나타 N라인의 외장 이미지를 최초 공개했다. 중형급 세단에 N 라인 트림이 적용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스포티한 디자인에 걸맞은 주행성능 강화도 이뤄졌다. 고출력 2.5ℓ 터보엔진을 적용했다.

현대차는 기존 쏘나타를 통해 선보인 디자인 정체성, ‘센슈어스 스포티니스’ 컨셉을 바탕으로 N 브랜드 특유의 고성능 이미지를 입혀 스포티한 감각을 극대화했다.

전면부에는 기하학적인 문양이 특징인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 그릴과 기능적인 3개의 인테이크 홀이 적용된 N라인 전용 범퍼가 들어갔다. 또 시각적 무게중심을 낮춰 스포티함을 강조하는 프론트 윙과 N라인 엠블럼을 적용해 스포티한 감각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측면부에는 범퍼와 연결돼 차체를 한껏 낮아 보이게 해주는 사이드실과 휠 하우스 공기 흐름을 고려하여 적용된 에어벤트, 아웃사이드 미러와 사이드실 몰딩 등에 적용된 블랙 하이그로시 포인트 컬러, N 라인 전용 19인치 알로이 휠이 들어갔다. 후면부에는 공기역학적으로 설계된 스포일러와 고성능 이미지를 배가시키는 듀얼 트윈팁 머플러가 적용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쏘나타는 기본 모델 출시에 이어 쏘나타 하이브리드, 센슈어스를 순차적으로 선보이며 다양한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시켜왔다"며 "쏘나타 라인업에 고출력 2.5ℓ 터보 엔진을 탑재한 쏘나타 N라인을 추가함으로써 고출력과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원하는 고객까지 두루 만족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 쏘나타 N라인 출시와 함께 게임회사 ‘넥슨’과의 제휴해 국내 인기 모바일 게임인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와 PC게임 ‘카트라이더’에 쏘나타 N라인을 모티브로 제작한 카트를 선보여 고객들에게 쏘나타 N라인을 친근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현대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