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지디넷코리아

현대차, 코나 전기차 화재 사과.."이달 중 조치 발표"

조재환 기자 입력 2020. 10. 05. 21:53 수정 2020. 10. 05. 22:2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토부 "자동차안전연구원에 코나 전기차 조사 끝내라 독촉"

(지디넷코리아=조재환 기자)현대자동차가 수차례 반복된 코나 일렉트릭 전기차 화재 사고에 결국 사과했다. 

현대차는 5일 일부 고객 대상 문자를 통해 "최근 코나 일렉트릭 모델 일부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해 고객님께 심려를 끼쳐드려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린다"며 "현대차는 금번 화재 관련 조치방안에 대해 최종 유효성 검증 후 10월 중 고객 안내문을 통해 자세한 조치 내용을 알려주겠다"고 안내했다. 

현대차는 4일 대구 달성군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발생된 코나 전기차 화재 사고 이후 하루만에 이같은 문자를 보냈다. 하지만 코나 전기차 화재 사고가 지난해부터 여러차례 이어져온 만큼, 현대차의 늑장 대응에 비판이 불가피해 보인다. 

4일 오전 대구 달성군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코나 전기차 화재 사고가 일어났다. 화재 차량은 현재 전소됐고, 국립과학수사원이 현재 수사중이다. (사진=달성소방서 제공)
현대차가 코나 전기차 화재 사고 관련한 사과 문자를 5일 오후 일부 고객에게 발송했다. (사진=현대차 고객 문자 캡처)

현대차는 현재 국토교통부 산하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의 코나 전기차 화재 사고 원인 조사 결과를 기다리는 입장이다. 

국토부는 지난해 9월 코나 전기차 화재 사고 원인을 조사하라는 지시공문을 KATRI에 내렸지만, KATRI는 1년 넘도록 원인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상태다. 

KATRI 관계자는 코나 전기차 화재 원인 조사 결론이 언제 나오는지에 대한 지디넷코리아의 질문에 "조사중이라 답변할 수 없다"고 답했다.

국토부는 KATRI 대응에 답답함을 호소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계속적으로 KATRI에 조사 결과를 내라고 독촉하고 있지만, 언제 조사 결과가 나올지 모른다"는 말했다. 

하지만 현대차가 이달 중 코나 전기차 화재와 관련된 고객 조치방안을 내놓겠다고 약속한 만큼, KATRI 조사도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코나 전기차 화재 사고를 겪은 대구 달성군 아파트 단지는 제조사의 화재 원인이 규명될 때까지 현재 코나를 포함한 모든 전기차의 지하주차장 주차를 금지시켰다. 주민들은 코나 전기차 화재 사고로 공포스러운 순간을 겪었다는 입장이다. 해당 아파트 주민은 지디넷코리아에 "아파트 단지의 빠른 조치로 인명 피해를 방지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조재환 기자(jaehwan.cho@zdnet.co.kr)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