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中CATL "1천km 거뜬히 가는 전기차 배터리 개발"

차대운 입력 2022. 06. 23. 20:0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에너지 밀도 255Wh/kg..테슬라 차세대 배터리보다 13% 강력
CATL이 발표한 차세대 '기린 배터리' [CATL 위챗 계정. 재판매 및 DB 금지]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세계 최대 배터리사인 중국 CATL(닝더스다이·寧德時代)이 한 번 충전하면 1천㎞를 가볍게 갈 수 있는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를 개발해 내년부터 양산에 들어간다고 공식 발표했다.

CATL은 23일 위챗 계정을 통해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인 'CTP3.0 기린(麒麟) 배터리'를 발표했다.

CATL은 새 배터리의 공간 활용성이 대폭 향상돼 에너지 밀도를 255Wh/㎏까지 끌어올렸다면서 이를 통해 한 번 충전에 1천㎞ 주행을 거뜬히 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자사의 차세대 배터리가 테슬라가 세계 주요 배터리사와 협력해 개발 중인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인 4680시리즈보다 13% 더 많은 전기를 충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새 배터리는 10분 고속 충전을 통해 80%까지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CATL은 덧붙였다.

CATL의 차세대 배터리는 기존 배터리의 3대 기본 구성 요소인 셀(Cell), 모듈(Module), 팩(Pack) 중 모듈을 생략해 공간 효율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셀과 팩으로만 직접 구성돼 '셀투팩'(Cell to Pack) 방식으로 불린다.

배터리 셀을 외부 충격과 열 등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셀들을 일정 단위로 묶어 단단하게 보호하는 모듈을 없애기 위해서는 과열 방지 등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한 기술 확보가 필요하다.

그간 세계 시장에서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주력으로 하는 CTAL의 제품은 가격 경쟁력이 우수하지만 에너지 밀도가 낮아 주로 보급형 전기차에 많이 쓰였다.

그러나 안방 시장을 기반으로 급성장한 CATL은 최근 미국과 유럽 등 해외 시장 진출을 확대하면서 니켈·코발트·망간(NCM)을 양극재로 쓰는 삼원계 배터리로도 사업 영역을 빠르게 확대하면서 가격 경쟁력과 기술 우위를 함께 추구하는 방향으로 전략을 조정하고 있다.

cha@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