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오토타임즈

[하이빔]자재 부족에 공급난까지, 차 가격 인상 불가피?

입력 2022. 05. 13. 09:00 수정 2022. 05. 13. 09:1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철강, 알루미늄, 코발트, 니켈, 리튬까지 인상 압박

 국내 완성차기업들이 원자재 부족에 부품 공급난까지 겹치면서 가격 인상 압박이 심해지고 있다. 어떻게든 가격 인상은 최대한 억제하겠다는 입장이지만 부품난 및 원자재 가격 상승에 더 이상 견디지 못하고 가격 인상에 줄줄이 나서고 있다.

 기본적으로 가격 인상 압력은 원자재 가격에서 비롯됐다. 전기차 배터리 주요 소재인 리튬은 1년 사이 최저가 대비 480%가 올랐고 니켈은 107%, 코발트는 98%가 인상됐다. 차체에 주로 사용되는 알루미늄과 철강 가격도 최저가 대비 각각 52%와 31% 가량 올랐다. 이에 따라 완성차기업에 자동차 강판을 공급하는 포스코 등은 최근 t당 가격을 12만원에서 20만원으로 올린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포스코 또한 철강을 만드는 철광석 가격이 올해 1월 129달러에서 불과 3개월 사이에 159달러로 폭등한 탓이다.

 물론 배터리 소재도 걱정거리다. SNE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h당 156달러였던 배터리 가격은 원자재 가격이 올라 올해 168달러로 상승했다. 이에 따라 테슬라 등은 소비자들의 원성에도 불구하고 가격을 즉시 완성차에 반영하기도 했다. 또한 지금과 같은 추세라면 내년에는 ㎾h당 170달러에 육박해 '㎾h당 100달러 이하'라는 가격 경쟁력 마지노선에 도달하지 못할 수도 있다. 이는 보조금 지원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들이 전기차를 사지 않을 수 있다는 의미다.

 그러자 국내 완성차기업들도 공급난 해소를 위한 방도 찾기에 나섰다. 하지만 대부분 장기적 대책일 수밖에 없어 단기적 가격 인상은 불가피한 상황이다. 차를 바꾸거나 친환경차 등을 새로 구입하려는 수요가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넘쳐나지만 공급 물량은 한정되고 자재 가격이 오른 만큼 연식 및 부분 변경 시점에 맞춰 가격을 올리는 중이다.

 그런데 자동차 가격 인상은 해외라고 예외가 아니다. 대표적으로 미국의 경우 지난해 12월 평균 신차 판매 가격은 약 5,600만원으로 2020년 대비 10% 이상 폭등했다. 이외 일본, 독일 내에서도 가격이 오르는 중이다. 자동차회사가 사용하는 소재가 대부분 비슷한 데다 원자재 또한 동일하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수입차 가격도 오르고 있다. 테슬라는 이미 모델3 가격을 990만원 이상 높였고 모델Y는 1,500만원 이상 올렸다. 벤츠도 C클래스 640만원, E클래스는 340만원 가량을 더 받고 있다. BMW X5도 960만원 가량이 올랐다. 수입차 관계자는 본사에서 해외로 내보내는 제품 가격을 올린 만큼 가격 반영이 불가피하다는 설명을 내놓고 있다.

 그런가 하면 국내 제조사는 연식 변경 시점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변경 때 소비자 선호 품목을 기본에 포함시키고 가격을 높이는 전략이다. 적어도 가격을 올릴 때는 최소한 상품성 개선이라도 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판단해서다. 대표적으로 최근 등장한 현대차 그랜저 연식 변경 제품은 기존 대비 90~175만원 가량 올랐다. 이를 두고 소비자 불만도 제기되지만 기본적인 인상폭이 최소화됐다는 점을 봐야 한다는 얘기도 많다. 모든 자동차기업이 가격 인상을 단행한 만큼 지금은 가격 인상보다 인상폭을 누가 더 최소화했느냐가 관심거리다. 결국 '지금이 자동차 구입의 최적기'라는 웃지 못할 이야기가 현실이 돼가는 중이다.
 
 물론 제조사의 고민도 많다. 가뜩이나 물가가 오르는 상황에서 완성차 가격 상승에 대한 비판도 적지 않아서다. 그럼에도 치솟는 원자재 가격을 감당할 수 없다는 점을 호소한다. 쉽게 보면 완성차 가격이 오른 게 아니라 부품 및 소재 가격의 찻값 반영이라고 해명한다. 이익의 일부를 양보해 가격을 유지할 수 있지만 업계 내에선 기업 내부적으로 한계에 도달했다는 목소리도 들린다. 업계 관계자는 "글로벌 소재가격 인상, 코로나19, 물가 인상 등은 제조사가 통제할 수 없는 사안"이라며 "반도체 부족과 물가 인상이 완성차기업의 공급난을 더욱 부추기고 있어 답답할 따름"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소비자들의 반응은 가격 인상 자체만 놓고 볼 때 부담스럽다는 의견이 많다. 하지만 공급난에 따라 모두가 가격을 올리고 있어 선택의 여지도 없다. 결국 글로벌 공급 이슈가 해결되기를 바랄 뿐이다. 

 박재용(자동차 칼럼니스트, 공학박사)

자동차 전문 매체 1위 오토타임즈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