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매일경제

볼보 XC60, 수입차 잔존가치 1위.."3년 탔어도 신차 가격 78% 받는다"

박소현 입력 2022. 05. 12. 17:39 수정 2022. 05. 13. 08:5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볼보 XC60, 수입차 잔존가치 1위 [사진제공=볼보코리아]
출고 3년이 경과한 '볼보 XC60'을 중고차 시장에 내놓았을 때 신차 가격의 78%까지 받을 수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이는 전기차를 제외한 수입차 잔존가치 중 최고 수치다.

중고차 거래 플랫폼 엔카닷컴은 최근 2019년식 인기 차종 22개를 분석한 결과 볼보 XC60이 78%의 잔존가치를 기록해 수입차(전기차 제외)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잔존가치는 신차 가격 대비 중고차 가격의 가치를 말한다.

볼보 XC60은 지난 2020년과 2021년 수입 중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부문 잔존가치 평가에서 1위를 달성한 데 이어 올해 수입 인기 차종 부문 잔존가치 1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볼보 XC60은 3년 연속 동급 최고의 잔존가치를 자랑하는 차량으로 이름을 알리게 됐다.

볼보 XC60, 수입차 잔존가치 1위 [사진제공=볼보코리아]
2020년과 2021년 조사에서 XC60의 잔존가치는 각각 89.1%와 86.59%인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평가 모델의 평균 출고 가격인 4828만원을 기준 삼았을 때 XC60을 중고로 매각하면 타 모델보다 약 1000만원 이상의 경제적 혜택이 있다는 분석이다. 올해 조사결과 역시도 최소 400만원에서 최대 900만원까지 더 높은 잔존가치를 보장받을 수 있다고 나타났다.

1위 볼보 XC60에 이어 높은 잔존가치를 자랑한 수입차는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W213)rk 77.3%로 2위, 폭스바겐 2세대 티구안이 70%로 3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BMW 5시리즈(G30) 가솔린(68%), 아우디 A6(67.7%) 순으로 집계됐다.

볼보 XC60, 수입차 잔존가치 1위 [사진제공=볼보코리아]
볼보는 XC60이 높은 잔존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는 이유로 모든 트림에 기본 적용된 파일럿 어시스트, 시티세이프티, 충돌 방지 시스템 등 안전을 최우선시하는 기업 정신을 꼽았다. 특히 주력 판매 트림인 인스크립션은 여타 브랜드 플래그십 모델에 적용되는 바워스&윌킨스 오디오 시스템, 오레포스 크리스털 전자식 기어노브, 어드밴스드 공기청정 시스템 등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업계 최고 수준의 5년·10만km 워런티 및 메인터넌스를 비롯해 8년·16만km 고전압 배터리 보증기간(T8 PHEV 모델)을 기본 제공한다. 보증기간 종료 후 1번의 유상수리만 진행할 경우 동일 부품을 평생 무료로 교체해주는 ‘평생 부품 보증 서비스’도 볼보 차량이 높은 잔존가치를 갖는 데 일조했다는 설명이다.

볼보 XC60, 수입차 잔존가치 1위 [사진제공=볼보코리아]
볼보코리아는 최근 신차·중고차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XC60 라인업에 친환경 모델을 추가했다. 기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의 배터리 용량을 개선한 ‘XC60 리차지 PHEV)’를 출시해 국내 소비자 선택의 폭을 확장한다는 전략이다.

[박소현 매경닷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