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자신문

[클릭!이 차]기아 니로 플러스, '택시·캠핑용' 최적화한 전기차

정치연 입력 2022. 05. 12. 10:54 수정 2022. 05. 12. 17:2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아 니로 플러스.

기아가 이달 말 출시 예정인 '니로 플러스' 사전 계약을 12일부터 시작한다. 기아의 첫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모델이다. 1세대 니로 EV를 기반으로 전고와 전장을 늘리고 실내 구성을 최적화해 공간을 차별화했다. 기획 단계에서부터 고객 의견을 반영해 맞춤 사양을 적용했다.

니로 플러스는 64.0㎾h 배터리와 최고출력 150㎾ 모터를 조합했다. 구름 저항을 개선한 신규 타이어를 적용하고 회생제동 시스템 제어를 개선해 1회 충전 시 392㎞를 주행할 수 있다. 17인치 타이어 기준 복합 전비는 5.3㎞/㎾h다.

기아 니로 플러스.
기아 니로 플러스.

도심에서는 1회 충전으로 433㎞를 주행할 수 있어 택시 모델로 적합하다. 택시 모델은 영업에 필요한 다양한 기능을 통합 제공하는 '올인원 디스플레이'와 2열 승객을 배려한 편의 장비로 서비스 제공자와 이용자 모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

업무용 모델은 일상 목적 운행에 필요한 넉넉한 실내 공간은 물론 캠핑 등에 최적화한 '캠핑 패키지'를 선택사양으로 운영한다. 실내 V2L 콘센트와 러기지 멀티 수납 트림, 평탄화 보드, 캠핑 테이블 등으로 구성했다.

기아 니로 플러스.
기아 니로 플러스 적재 공간.

기아는 니로 플러스 출시와 함께 선보일 택시 고객을 위한 다양한 맞춤 서비스를 공개했다. 택시 모델 한정 고전압 배터리 10년/30만㎞ 업계 최장 보증기간 적용과 국내 최초로 시행하는 '배터리 리퍼비시 서비스'로 고전압 배터리에 대한 고객 부담을 줄인다. 개인택시 고객 대상 구독형 충전 요금제와 법인택시 고객 대상 100㎾급 급속 충전기 무상 설치 등 맞춤형 충전 솔루션도 제공할 계획이다.

기아 니로 플러스 택시 모델 특화 서비스.

기아 관계자는 “국내 전체 온실가스 배출 중 교통수송 분야가 차지하는 비중은 14% 이상(2019년 기준)”이라면서 “니로 플러스는 합리적 가격으로 친환경 전기택시 전환 수요에 적극 대응함으로써 대기환경 개선과 탄소 배출량 저감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니로 플러스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기준 △택시 모델 라이트 트림 4621만원, 에어 트림 4778만원 △업무용 모델 에어 트림 4778만원, 어스 트림 4904만원이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 전자신문인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