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

"덩치 진짜 물건이네, 근데.." 쉐보레 초대형 SUV '타호' 타보니 [신차털기]

노정동 입력 2022. 04. 02. 17:0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쉐보레, 초대형 SUV 타호 국내 출시
팰리세이드 뛰어넘는 풀사이즈 SUV
가솔린·10단 변속·426마력·최대토크 63.6kg·m
어댑티브 에어 라이드 서스펜션·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
하이컨트리 단일 트림, 가격 9253만원
쉐보레 초대형 SUV 타호. /한국GM 제공


쉐보레의 초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타호'를 타봤다. 1994년 출시 이후 미국 초대형 SUV 시장에서 누적 판매 1위를 기록 중인 타호는 지난해 미국 대형 SUV 중 유일하게 10만대 이상 팔린 모델이다. 미국 영화 속 대통령 경호 차량으로 자주 등장하는 모델이 타호다. '타호'라는 이름은 미국 캘리포니아주와 네바다주 경계에 있는 대형 호수에서 따왔다. 한국GM 쉐보레가 올해 국내 시장에 전격 출시했다.

쉐보레 초대형 SUV 타호. /한국GM 제공


시승은 지난달 29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출발해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에 있는 양지파인리조트까지 왕복 90km를 주행했다. 타호는 전장 5350㎜, 전폭 2060㎜, 전고 1925㎜의 크기에 22인치에 달하는 휠을 장착한 7인승 풀사이즈 SUV로, 국내 대형 SUV인 현대차 팰리세이드(전장 4980mm·전폭 1975mm·전고 1750mm)보다 더 크다. 국내에 수입되고 있는 포드 익스페디션(전장 5335mm·전폭 2075mm·전고 1945mm) 정도가 비교 모델이다. 타호는 국내에 브랜드 최고 등급인 '하이컨트리' 단일 트림으로만 판매된다. 가격은 9253만원.

쉐보레 초대형 SUV 타호. /한국GM 제공


외관은 듣던대로 '묵직함' 그 자체였다. 한국GM 캐딜락의 초대형 SUV '에스컬레이드'와 플랫폼을 공유하고 있는 차량 답게 거대한 덩치를 자랑했다. 전면부는 다소 투박하고 뭉툭한 느낌을 줬지만 5세대에 들어 양각으로 새겨진 대형 크롬 하이컨트리 로고와 갈바노 크롬 그릴, 새로운 디자인의 LED 헤드램프와 테일램프가 위엄과 세련미를 갖게 했다. 전고가 높은 차량인 만큼 차문을 열자 사이드스탭(발판)이 차체 밑에서 나왔다. 운전석·조수석·뒷좌석 문을 열면 사이드스탭이 민첩하게 움직이며 차에 탑승하는데 어려움이 없었다.

쉐보레 초대형 SUV 타호. /한국GM 제공


타호의 진가는 '실내'다. 5세대 타호는 4세대 모델보다 125㎜ 길어진 3071㎜의 휠베이스를 기반으로 각각 1067㎜와 886㎜의 2열과 3열 레그룸을 제공한다. 1열 헤드레스트 뒤에는 터치 디스플레이 2개를 양쪽에 설치해 2·3열 탑승자들이 다양한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배려했다. 전고가 높은 만큼 머리 위 공간에는 키 180cm 이상 성인이 앉아도 주먹 하나 이상 들어갈 정도로 넉넉하다.

쉐보레 초대형 SUV 타호. /한국GM 제공


2·3열 시트를 접으면 키 180cm 이상 성인 2명이 여유있게 누울 수 있을 정도의 널찍한 실내 공간이 나타났다. 타호의 기본 적재 공간은 722L로, 2·3열을 모두 접으면 적재 공간은 3480L에 이른다. 이른바 '차박(차+숙박)'뿐만 아니라 다양한 캠핑·레저용 장비를 싣고도 남을 만한 정도의 충분한 공간을 자랑했다.

쉐보레 초대형 SUV 타호. /한국GM 제공


실내는 12인치 액정표시장치(LCD)와 15인치 대형 컬러 헤드업 디스플레이(HUD)가 장착돼 운전에 필요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해줬다. 센터페시아에는 10.2인치 고해상도 컬러 터치스크린 적용으로, 첨단 쉐보레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케이블 연결 없이 무선으로 안드로이드 오토, 애플 카플레이를 사용할 수 있었다.

쉐보레 초대형 SUV 타호. /한국GM 제공


주행을 위해 시동을 거니 덩치에 비해 엔진 울림 소리는 크지 않았다. 타호에는 6.2L V8 직분사 가솔린 엔진과 10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돼 최대출력 426마력, 최대토크 63.6㎏·m의 성능을 낸다. 버튼식 기어 시프트와 4륜 구동 시스템이 기본으로 장착됐다. 또 업계 최초로 17개 모드 엔진 실린더를 비활성화·활성화하는 다이내믹 퓨얼 매니지먼트 시스템이 적용돼 불필요한 연료소모를 줄여줘 큰 덩치와 고배기량에도 불구하고 6.4㎞/L라는 준수한 복합연비를 확보했다.

고속도로에 들어서자 크기에 비해 준수한 주행 능력을 보여줬다. 가속감과 승차감에선 당연히 부드러운 세단과 비교할 순 없지만 크기에 비해 고속구간에서 속도를 내는 데 어려움은 없었다. 다만 가속페달과 브레이크페달은 민첩함이 떨어져 힘 있게 밟아줘야 한다.

쉐보레 초대형 SUV 타호. /한국GM 제공


타호에는 주행 성능을 돕는 기능이 장착돼 있다. 대표적으로 '어댑티브 에어 라이드 서스펜션' 기능이다. 이 기능은 도로 상황에 맞게 자동으로 차체의 높이를 조절한다. 고속으로 달릴 땐 지상고를 기본 높이에서 20㎜ 내려 주행 안정성을 향상시키고 오프로드에선 이를 반대로 높인다.

또 대형 SUV에서 흔히 발생하는 진동과 롤링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1000분의 1초 단위로 노면을 스캔해 차량을 최적화하는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 기능이 탑재된 덕분에 과속방지턱이나 울퉁불퉁한 노면을 지날 때의 승차감도 우수했다.

쉐보레 초대형 SUV 타호. /한국GM 제공


리조트 내 오프로드 코스에 들어서자 이제서야 주행 성능이 빛났다. 오프로드 주행 모드로 설정하면 차고를 최소 25㎜에서 최대 50㎜까지 높일 수 있어 안전한 험로 주행이 가능하다. 울퉁불퉁한 오르막길로 이뤄진 코스에서도 뛰어난 초반 토크를 보여주며 약 20도 경사의 가파른 언덕길도 무리 없이 올랐다.

특히 경사가 심한 언덕을 내려올 때 '힐 디센트 컨트롤' 버튼을 눌렀더니 안전한 내리막 주행이 가능했다. 보통 내리막 길에서 주행을 하면 노면 상태가 불규칙하고 속도가 붙어 운전자가 쉽게 제동하기 어려운 경우가 대부분이다. 힐 디센트 컨트롤 기능을 활성화시키면 브레이크를 따로 밟지 않아도 내리막 길에 맞게 속도를 조절해준다.

쉐보레 초대형 SUV 타호. /한국GM 제공


여러 가지 장점에도 불구하고 망설여지는 지점은 있다. 오프로드 주행 환경이 많지 않으며 도로 사정과 주차 환경이 미국과 많이 달라 9000만원대 초대형 SUV를 국내 소비자가 품기에 적절한지는 다소 의문이 따른다. 다만 오프로드 주행을 선호하고 차박·캠핑 등 차와 함께 여가 활동을 충분히 즐기는 운전자라면 부족함이 없는 선택지가 될 수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