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롯데, 쏘카 3대 주주로.."모빌리티 생태계 확장"

김유리 입력 2022. 03. 07. 18:5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수 주체 롯데렌탈, 쏘카 지분 13.9% 1832억에 인수
"이동 편의성 높이고 차별화된 고객 경험 제공할 것"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롯데가 국내 1위 승차 공유 플랫폼 쏘카의 3대 주주에 오른다. 이를 통해 모빌리티 생태계 확장을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7일 롯데그룹은 이사회를 열고 쏘카 지분 13.9%(405만5375주)를 약 1832억원에 인수하는 안을 의결했다고 공시했다. 인수 주체는 롯데그룹의 렌터카 자회사 롯데렌탈이다. 롯데는 쏘카의 1대 주주인 이재웅 전 쏘카 대표, 2대 주주인 SK(주)에 이어 3대주주가 된다.

롯데렌탈은 "이번 지분투자로 모빌리티 생태계 확장을 통한 강력한 성장 동력 확보를 기대하고 있다"며 "롯데렌탈의 렌탈 및 자산 관리 역량과 모빌리티 정보기술(IT) 역량을 보유한 쏘카의 전략적 협업으로 이동의 편의성을 높이고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전기차·충전결합주차·자율주행 등 미래 모빌리티 사업 생태계 조성을 공동으로 추진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물류·유통·멤버십 등 롯데 그룹 차원의 전략적 협업을 통해 산업간 경계를 넘어서는 혁신 서비스도 선보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 "각각의 경쟁력을 활용한 다양한 사업 제휴를 비롯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며 "차량 정비, 관리, 세차, B2C(기업과 소비자간 거래) 중고차 판매 및 마이크로모빌리티 등에서 상호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부분을 우선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롯데는 앞서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사업에 진출,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 구축에도 나섰다. 지상 기반 네트워크와 항공을 연결해 차별화된 교통을 제공하겠다는 목표로 롯데지주와 롯데렌탈이 협력하고 있다. 지상 교통, 관광, 쇼핑 인프라와 항공 교통을 연결해 모빌리티 플랫폼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