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S

현대차·기아, 유럽서 BMW 눌렀다.. 지난해 102만대 팔아 점유율 4위

김창성 기자 입력 2022. 01. 20. 06:2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대차·기아가 지난해 유럽시장에서 BMW를 제치고 전체 시장점유율 4위를 차지했다. 사진은 현대차 모델 가운데 지난해 유럽시장서 가장 많이 판매된 투싼.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기아가 지난해 유럽시장에서 100만대 이상의 차를 팔아 BMW를 제치고 시장 점유율 4위에 올랐다. 시장점유율은 역대 최고치은 8.7%를 달성했다.

20일 유럽자동차공업협회(ACEA)에 따르면 지난해 현대차는 전년대비 21.6% 증가한 51만5886대, 기아는 20.6% 는 50만2677대의 차를 팔았다. 현대차·기아 합산으로는 전년대비 21.1% 증가한 101만8563대의 차를 판매했다.

현대차·기아가 유럽시장에 100만대 이상의 차량을 판매한 것은 2019년 이후 2년만이다. 지난해 유럽시장 전체 자동차 판매가 전년대비 1.5% 줄어든 1177만4885대였음을 감안하면 20%대 판매 증가는 놀라운 성과로 평가된다.

같은 기간 유럽시장 점유율은 8.7%를 기록해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2020년 처음으로 연간 점유율 7.0%를 넘긴데 이어 1년 만에 8%를 넘었다.

업체별 순위는 ▲1위 폭스바겐그룹(점유율 25.0%) ▲2위 스텔란티스(20.2%) ▲3위 르노그룹(9.3%) ▲4위 현대차·기아(8.7%) ▲5위 BMW그룹(7.3%) ▲6위 다임러(6.5%) ▲7위 토요타그룹(5.8%) ▲8위 포드(4.4%) ▲9위 볼보(2.5%) ▲10위 닛산(2.1%)이다.

유럽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현대차는 투싼(14만7979대)이며 ▲코나(10만9570대) ▲i20(6만1972대) ▲i30(5만7290대) ▲i10(5만6462대)가 뒤를 이었다.

기아는 ▲씨드 13만4908대 ▲니로 8만9261대 ▲스포티지 8만9258대 ▲모닝 6만465대 ▲스토닉 5만8425대를 각각 팔았다.

이밖에 친환경차 판매 실적은 ▲니로 8만9261대(전기차 4만7306대, 하이브리드·플러그인하이브리드 4만1955대) ▲코나 6만9615대(전기차 4만3979대, 하이브리드·플러그인하이브리드 2만5636대) ▲투싼 6만800대(하이브리드 4만2960대·플러그인하이브리드 1만7840대)를 기록했다.

김창성 기자 solrali@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