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매일경제

"디젤이지만 묘하게 끌리네"..'그랜저값' 독일 국민세단, '한국 맞춤형' 2022년형 파사트 GT

최기성 입력 2022. 01. 15. 17:3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내 소비자 선호사양 갖춘 2022년형
질소산화물 80% 저감, 디젤엔진 채택
그랜저 가격인 4100만원대부터 구입
폭스바겐이 한국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사양으로 무장한 2022년형 파사트 GT를 출시했다. [사진출처=폭스바겐]
3000만대.

'독일 국민세단' 폭스바겐 파사트 판매대수다. 글로벌 베스트셀링카 기준인 1000만대 판매 차량도 드문데 그보다 세배 더 팔렸다. 3500만대 팔린 골프와 함께 폭스바겐을 글로벌 브랜드로 만든 주역이다.

티구안 골프와 '폭스바겐 전성시대' 개막
파사트 GT[사진출처=폭스바겐]
파사트는 국내에서는 뒤늦게 빛을 봤다. 2005년 5세대 파사트가 처음 상륙했지만 2010년 초반까지 잠잠했다. 혼다 어코드, 토요타 캠리, 닛산 알티마 일본차 3총사가 수입 중형 세단을 주도하던 시기였다.

2010년대 들어서 수입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자 잠에서 깨어난 듯 티구안·골프와 함께 폭스바겐 전성기를 이끌었다. 아울러 벤츠 E클래스, BMW 5시리즈, 아우디 A6와 함께 독일차 전성시대도 열었다.

15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가 집계한 연도별 수입차 베스트셀링카 자료에 따르면 2014년 티구안은 수입차 1위, 골프는 4위, 파사트는 5위를 기록했다. 2015년에도 티구안은 1위, 골프는 4위, 파사트는 8위를 달성하며 폭스바겐 성장을 함께 견인했다.

디젤게이트로 판매중단, 2018년 다시 출시
파사트 GT[사진출처=폭스바겐]
호사다마. 2015년 9월 폭스바겐 디젤게이트가 터진 뒤 암흑기를 보냈다. 폭스바겐 차량 판매가 중단됐기 때문이다.

파사트는 3년 가까이 지난 2018년 돌아왔다. 유럽형 8세대 파사트 GT는 3000대 넘게 판매되면서 폭스바겐 부활을 알렸다.

지난 2020년 12월에는 디지털 혁신을 추구한 부분변경 모델로 거듭났다. 폭스바겐 모델 최초로 통합 운전자 보조시스템인 IQ 드라이브, 지능형 라이트 시스템인 IQ 라이트, 디지털 기술 혁신을 이뤄낸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MIB3를 탑재했다.

출시 가격(개별소비세 인하 적용)은 4435만~5321만원이었다. '계급장'을 떼면 벤츠 E클래스와 경쟁할 수 있는 독일 중형세단이 현대차 그랜저 값에 나온 셈이다. 지난해 판매대수는 1146대다.

친환경 성능 향상한 디젤엔진 장착
파사트 GT 실내[사진출처=폭스바겐]
폭스바겐은 부분변경 모델을 내놓은 지 1년만에 친환경 성능을 향상한 디젤엔진과 고객선호 사양으로 상품성을 향상한 '2022년형 파사트 GT'를 내놨다.

한국 소비자 취향에 맞춰 한층 고급스러워진 휠 디자인과 프리미엄 가죽 소재를 적용했다. 모든 트림에 출발부터 시속 210km에 이르는 주행 속도 구간에서 능동적으로 주행을 보조하는 '트래블 어시스트'를 포함한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 'IQ.드라이브'를 채택했다.

파사트 GT[사진출처=폭스바겐]
'트윈도징 테크놀로지'가 적용된 EA288 evo 2.0 TDI 엔진도 탑재했다. 두 개의 SCR 촉매 변환기를 이용한 트윈도징 테크놀로지를 통해 기존 세대 엔진 대비 질소산화물(NOx)을 80%까지 저감한다. 최신 유럽 배기가스 배출가스 규제 유로 6d의 기준을 충족한다.

최고출력은 200마력으로 기존 모델 대비 10마력 상승했다. 최대토크는 40.8kg·m으로 1750~3500rpm의 넓은 실용 영역에서 고르게 힘을 발휘한다. 복합연비는 2.0 TDI 프리미엄과 2.0 TDI 프레스티지 트림 기준 15.7km/ℓ다.

한국인 선호사양으로 상품성 향상
파사트 GT 헤드업디스플레이 [사진출처=폭스바겐]
10.25인치 고해상도 디지털 계기반 '디지털 콕핏 프로'와 'MIB3 디스커버 프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기본 장착했다.

9.2인치 멀티 컬러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MIB3 디스커버 프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폭스바겐 본사가 개발한 한국형 내비게이션 시스템을 탑재했다.

비즈니스 세단의 안락함과 편의성을 위해 프레스티지 모델부터는 소비자 선호사양인 앞좌석 통풍시트 및 뒷좌석 열선시트를 탑재했다.

헤드업 디스플레이, 열선 스티어링 휠, 파노라믹 선루프, 30가지 컬러의 앰비언트 라이트 등 최고 수준의 편의사양 역시 탑재됐다.

업계 최고 수준 5년15만km 무상보증
파사트 GT 디스플레이 [사진출처=폭스바겐]
판매 가격(개소세 인하분 적용, 부가세 포함)은 프리미엄 4312만6000원, 프레스티지 4901만7000원, 프레스티지 4모션 5147만1000원이다.

1월 프로모션 혜택으로 중고 차량 반납 보상 프로그램 '트레이드인'이 제공돼 폭스바겐 인증 중고차를 통해 기존 차량 매각 때 최대 30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1월에 제공되는 '트레이드인' 프로그램과 프로모션 혜택을 모두 적용하면 현대차 그랜저와 기아 K8 가격대인 4100만원대부터 구입할 수 있다.

구매자는 업계 최고 수준으로 유지비와 수리비 부담을 덜어주는 5년/15만 km 무상 보증연장 프로그램, 사고 수리 토탈케어 서비스도 제공받는다.

[최기성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