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장재훈 현대차사장 "제네시스 올해 22만대 판매목표..G90은 2만대"(종합)

최평천 입력 2022. 01. 13. 09:4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단 아닌 최고급 전기차 개발 검토..새로운 플랫폼 적용"
G90 총 1만8천대 계약..해외 자동자 매체 호평
장재훈 사장 G90 쇼케이스 발표 [제네시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제네시스가 올해 21만5천대에서 22만대정도 (판매)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장 사장은 지난 11일 경기 용인의 전용 전시관인 제네시스 수지에서 열린 G90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취재진과 만나 "작년 제네시스 글로벌 판매가 20만대를 돌파했다"며 이같이 전망했다.

그는 "라인업 보강으로 SUV(스포츠유틸리티차)가 추가되고, 미국 시장 진출로 볼륨이 확대됐다"며 "제네시스가 럭셔리 브랜드 톱10에 들어가 혼다 어큐리, 인피니티를 이미 초월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초대형 세단의 글로벌 수요는 연간 23만대 수준으로 정체가 예상되지만, G90 글로벌 점유율은 2021년 3.1%에서 내년 8.6%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G90은 연간 2만대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13일 제네시스에 따르면 G90은 국내 계약 첫날인 지난해 12월 17일 1만2천대를 돌파했으며, 전날까지는 총 1만8천대 이상 계약됐다.

장 사장은 "G90 전동화 계획이 있는 것은 아니고 다른 세그먼트에서 최고급 모델로 전동화 계획을 세우려 한다"며 "초대형 세단의 전동화는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업계 관계자들은 제네시스가 RV(레저용 차량) 모델인 GV80보다 큰 GV90을 전기차로 개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제네시스의 신규 전동화 차량은 아이오닉 5에 적용된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가 아닌 새로 개발한 플랫폼이 적용될 전망이다.

올해 말에는 자율주행 레벨3 기술이 적용된 G90도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장 사장은 "G90 자율주행 3단계 적용은 올해 국내에서 4분기에 하려고 한다"며 "고속도로 60㎞ 이하에서 운전자가 실제로 관여하지 않아도 되는 주행 조건을 구현하는 방법으로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60㎞ 이상의 자율주행도 기술적으로 가능한 부분이다. 정부 규제에 맞춰야 하기 때문에 법규와 관련해 정부와 밀접하게 이야기를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G90 [제네시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장 사장은 수소차 개발에 대해서는 "제네시스 럭셔리 전동화의 기본 전략은 배터리와 수소가 같이 가는 것"이라며 "수요 연료전지를 포기한 것은 아니고, 단지 향후 수소전기차의 경쟁력을 높이고 개발 목표를 상향하는 만큼 이에 맞는 일정으로 라인업을 조정하는 중"이라고 답했다.

장 사장은 아울러 "UAM(도심항공모빌리티)으로 (사업을) 연장하는 부분까지 중장기적으로 보고 있다"며 "2028년 이후에는 친환경차뿐만 아니라 (교통이) 2D에서 3D로 가는 것이 다른 회사와의 차별화된 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에서 4개 지역의 브랜드 거점을 구축해 본격적으로 판매를 전개하려고 한다"며 "올해 미국, 중동, 중국에 (신형 G90 출시) 계획이 있고, 럭셔리 부문이기 때문에 이미 진출한 호주, 캐나다, 중동 등 지역에 집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장 사장은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에 따른 출고 지연 우려와 관련해선 "상반기까지 공급 차질이 있을 것이라는 게 업계의 관측"이라며 "장기적으로 반도체 문제 대응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장 사장은 이 밖에 "신형 G90은 제네시스의 브랜드 위상을 한 단계 올리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두 달 타봤는데 음악도 그렇고 어떻게 하면 (G90) 공간을 더 가치 있게 할 수 있을까를 가장 많이 신경 썼다"고 소개했다.

한편 제네시스는 G90 전담 정비 프로그램인 '팀 G90 서비스'도 운영한다. 기능성 고장이 발생한 경우 비대면 차량 원격 진단, G90 전문 인력의 방문 점검, 차량 탁송 등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아울러 G90 고객은 맞춤형 라이프스타일 서비스인 '제네시스 프리빌리지'를 통해 서울 신라호텔 등의 호텔 연간 멤버십, 꽃·커피·와인 구독 서비스, 세차·코팅 등의 혜택 중 한 가지를 선택할 수 있다.

제네시스는 이달 14일부터 23일까지 제네시스 수지에서 G90 디자인과 신기술, 라이프스타일을 체험할 수 있는 특별 전시도 한다.

현대차그룹 공식 미디어채널인 HMG저널은 G90 디자인이 글로벌 자동차 매체와 해외 팬들의 관심을 사로잡았다고 밝혔다.

미국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와 카앤드라이버는 G90을 각각 '변명의 여지 없이 고급스러운 세단', '진정한 플래그십 세단처럼 보이는 G90'으로 평가했다.

중국 온라인 자동차 플랫폼인 시나 모터스는 "새로운 20인치 휠과 특별한 디자인의 C필러는 스포티한 감각을 잃지 않으면서도 럭셔리한 느낌을 강조한다"고 소개했다.

독일 자동차 웹사이트인 하이슨오토는 "G90의 완만하고 매끈한 표면의 디자인은 BMW와 같이 동급 세그먼트에서 경쟁하는 브랜드의 제품과 차별화를 이룬다"고 설명했다.

pc@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