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S

대형트럭, '요소수' 걱정 없어진다.. 수소전기차 전환 속도

박찬규 기자 입력 2021. 12. 24. 05:1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내에서도 본격적인 대형 수소화물차 시대가 열릴 전망이다. 앞서 현대자동차는 북미 시장에도 수소전기 대형트럭 공급을 발표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국내에서도 본격적인 대형 수소화물차 시대가 열릴 전망이다.

2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23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현대자동차와 함께 대형 수소화물차(11톤급) 시범운영 기념행사를 진행하며 수소화물차 시범운영 사업을 발표했다.

이 사업은 '수소화물차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에 따라 민관합동으로 추진됐으며 이번 사업을 통해 운영되는 수소화물차는 총 5대다. CJ대한통운 2대(인천-인천공항/인천-경기광주), 현대글로비스 2대(울산-경주/울산-양산), 쿠팡 1대(인천서구-영종도)가 투입되며 앞으로 1년 동안 국제특송화물, 강판 등을 회사당 1000~1500회 운송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앞으로 수소화물차 상용화에 대비해 시범운영 기간 동안 수소화물차의 성능을 점검하고 수소 소모량 등 앞으로 수소기반 물류 시스템 확산에 필요한 데이터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도로화물운송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약 2800만톤(추정)으로 수송분야 전체 탄소배출량의 약 30%를 차지하며 대다수의 화물차가 내연기관차인 만큼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친환경차로의 전환이 시급한 상황이다.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상향조정'에 따라 수송분야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년 9억8100만톤에서 2030년 6억100만톤으로 약 37.8%를 감축해야 한다.

정부는 10톤 화물차 1대를 친환경차로 전환하면 1톤 화물차 13대를 전환하는 효과를 낸다고 본다.

소형화물차는 전기차 출시로 물류현장에서 활용되지만 온실가스 배출이 많은 대형화물차는 그동안 그에 알맞은 친환경차가 출시되지 않았다. 대형화물차의 경우 운행거리, 출력 등에서 전기차보다 수소차가 경쟁력이 있는 점을 감안, 수소차를 중심으로 전환이 필요하다는 게 관련업계의 시각.

이에 정부는 탄소감축 효과가 큰 사업용차의 친환경차 전환계획(2030년까지 총 50만대)에 맞춰 2030년까지 수소화물차 1만대를 보급하기 위해 다양한 지원대책을 마련한다.

2028년까지 수소차 전차종에 대한 생산능력을 확보하고 2030년까지 88만대의 수소차 보급을 목표로 산업부는 수소차 관련 기술개발을 지원한다. 국토부는 주요 물류거점에 화물차용 대용량 충전소를 매년 2곳씩 구축할 계획이며 범정부 협력을 통해 모든 수소차가 전국 어디서나 20분내 충전소에 도달하도록 2030년까지 총 660기의 충전소를 구축할 예정이다.

현대차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사진제공=현대차
보조금도 책정됐다. 환경부는 수소화물차 구매 부담 완화를 위해 지자체와 함께 1대당 최대 4억5000만원의 구매 보조금을 지급한다. 국토부는 경유차와 비교해 경쟁력 있는 운영이 가능하도록 수소화물차 상용화에 맞춰 2022년 4월부터 수소연료보조금을 지급한다.

수소화물차의 성능향상과 실증도 시작된다. 산업부는 R&D 등을 통해 내구성 개선, 대용량 모터(400kW급) 국산화 등 수소상용차 성능 향상을 지원한다. 산업부와 환경부는 냉동·냉장·탱크로리, 수소청소차 등 특장차와 연계한 실증·시범사업을 통해 다양한 수소화물차가 시장에 보급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수소화물차 구매 시 취득세 감면 등 세제혜택과 함께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 등 각종 인센티브도 제공할 방침이다.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금까지 소형 화물차 위주의 친환경차 전환(전기차)은 있었으나 대형 화물차는 전 세계적으로 이를 대체할 친환경 차종이 없었다”며 “국내 기술로 수소화물차가 개발되고 시범사업을 하게 돼 더욱 의의 깊다고 생각하며 이번 시범사업이 대형 화물차의 친환경차 전환 계기가 돼 탄소중립을 향해 한걸음 더 나아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찬규 기자 star@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