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매일경제

개구리 포르쉐, 도마뱀 아우디, 호랑이 기아도 '촌티' 오겜 추리닝 입었다

최기성 입력 2021. 12. 04. 13:24 수정 2021. 12. 04. 14:3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징어게임' 녹색 운동복 '루저' 상징
자동차 컬러 마케팅에서도 루저 찬밥
서울모빌리티쇼 명품 조연으로 '녹색'
포르쉐 아우디 기아 '녹색 차량' 출품
서울모빌리티쇼에 녹색 열풍이 불고 있다 [사진출처=넷플릭스 오징어게임, 포르쉐 BMW 사진=최기성 기자]
서울모빌리티쇼(구 서울모터쇼)에 녹색 돌풍이 일고 있다. 오는 5일까지 킨텍스(경기도 고양)에서 열리는 서울모티빌리티쇼 자동차 브랜드 부스에 '녹색 차량'이 대거 등장해서다.

'개구리'를 닮은 포르쉐도, 미끄러지지 않고 벽을 오르는 '도마뱀'을 4륜구동 콰트로 상징으로 내세운 아우디도, '타이거노즈 그릴'을 앞세운 기아도 모두 녹색 컬러를 적용한 자동차를 출품했다.

녹색 차량은 종전 모터쇼에서는 보기 드물었다. 그나마 '브리티시 그린'을 추구하는 영국 출신 재규어와 미니(MINI)만 가끔 녹색 차량을 내놨다. 이번엔 미니 대신 BMW가 녹색을 메인으로 내세웠다.

오징어게임 메인 컬러는 촌티나는 녹색
오징어게임 스틸컷 [사진출처=넷플릭스]
녹색은 대박을 터트렸던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의 주력 색상이다. 한 방에 인생 역전을 노리는 기훈(이정재) 등 루저(낙오자) 출신 참가자들과 반전을 일으키는 오일남(오영수)도 모두 촌티나는 '녹색 운동복'을 입는다.

색채 심리학에 따르면 녹색은 나무와 숲 등 자연을 대표하는 색상이다. 평등, 공정, 평화, 생명을 뜻한다. 부정적 의미도 있다. 썩는 냄새가 진동하는 녹조 현상과 곰팡이 때문에 부패, 질투(green eye)를 의미한다. 달러 색상이어서 돈을 상징하기도 한다.

평등, 공정, 부패, 질투, 생명, 돈은 모두 오징어게임의 주제다. 녹색 운동복은 촌스럽지만 오징어게임의 주요 흐름을 결정한다.

자동차컬러 선호도 최악도 '녹색'
포르쉐 부스 [사진=최기성 기자]
자동차컬러 분야에서도 녹색은 '루저'다. 흰색, 검은색, 회색 등 무채색이 주도하는 자동차 컬러 분야에서 유채색 선호도는 낮다. 유채색 중에서도 녹색 선호도는 '최악' 수준이다.

매경닷컴이 올초 글로벌 자동차 페인트 기업인 엑솔타(AXALTA)에서 입수한 '2020년 글로벌 자동차 인기 색상 보고서'에서도 녹색은 인기 없는 대표적인 색상으로 조사됐다.

엑솔타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인기 색상 1위는 흰색으로 점유율은 38%에 달했다. 검은색(19%), 회색(15%), 은색(9%)이 그 뒤를 이었다.

유채색 중에서는 파란색(7%)이 가장 인기를 끌었다. 그다음으로 빨간색(5%), 갈색·베이지색(3%), 노란색(2%) 순이었다. 녹색은 점유율이 1%로 기타를 제외하면 사실상 꼴찌였다

'루저' 녹색, 자동차 컬러 혁명에 나서
BMW 부스 [사진=최기성 기자]
엑솔타는 자동차업계가 컬러 마케팅을 펼칠 때 참고하는 '2021년 올해의 컬러'로 일렉트로 라이트를 선정했다. 녹색과 노란색을 조색해 연두색에 가깝다.

엑솔타가 녹색계열에 주목한 것처럼 녹색을 신차 주요 색상으로 채택하는 자동차 회사들이 최근 1~2년 사이 많아지고 있다. 올들어서는 더 늘었다.

녹색은 보기 드문 만큼 희소가치가 높다고 판단한 명차 브랜드 벤틀리는 연두색 벤테이가, 슈퍼카 브랜드인 람보르기니는 녹색 아벤타도르를 내놨다. 포르쉐도 국내에 판매하는 고성능 전기차인 타이칸에 '맘바 그린 메탈릭'을 적용했다.

국산차 브랜드에서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전기차를 중심으로 녹색 열풍이 불고 있다.

아우디 부스 [사진=최기성 기자]
제네시스가 선두에 있다. 제네시스는 지난해 1월 GV80을 내놓으면서 녹색을 적용했다. 현재 판매되는 GV80에는 '브런즈윅 그린'과 '카디프 그린'이 있다.

유채색인 녹색 계열이지만 채도를 낮춰 무채색 느낌을 많이 줬다. GV70도 카디프 그린을 외장 컬러에 포함시켰다.

국내 최초 경형 SUV인 현대차 캐스퍼는 아예 녹색을 메인 컬러로 결정했다. 캐스퍼 구매자 중 36%가 톰보이 카키를 선택했다. 색상 점유율 1위다.

기아 부스 [사진=최기성 기자]
서울모빌리티쇼 참가 브랜드들도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기 위해 희소성과 함께 대중성도 점차 확보하고 있는 '녹색'을 출품차 메인컬러 중 하나로 선택했을 것으로 자동차업계는 예상한다.

종전 모터쇼에서 보기 어려웠던 녹색 차량이 이번에는 주연에 버금가는 명품 조연으로 등장한 셈이다. 오징어게임 녹색 열풍도 일부 작용했을 가능성이 있다.

[최기성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