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일보

[시승기] 자동차 블로거 '라스카도르'의 볼보 XC60 B6 AWD 시승기

입력 2021. 12. 03. 11:3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동차 블로거 ‘라스카도르’의 볼보 XC60 B6 AWD 시승기

북유럽의 감성, 다채로운 기능과 기술을 통해 국내 소비자들의 이목을 끄는 볼보가 브랜드를 대표하는 중형 SUV, 볼보 XC60을 새롭게 다듬었다.

이를 통해 XC60은 전동화 기술을 더한 파워트레인의 매력과 주행 품질의 개선과 더불어 보다 대한민국 친화적인 ‘기술 요소’를 더하며 ‘프리이엄 브랜드’의 가치, 그리고 국내 시장에서의 볼보의 위상을 이어가고 더욱 강화하는 모습이다.

과연 자동차 블로거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라스카도르는 새로운 모습, 새로운 기능으로 돌아온 신형 XC60 B6 AWD 인스크립션을 어떻게 평가할까?

자동차 블로거 ‘라스카도르’의 볼보 XC60 B6 AWD 시승기

여전히 매력적인 볼보 XC60의 존재

새로운 XC60 B6 AWD 인스크립션(이하 XC60 B6)은 지금까지 볼보의 차량들이, 그리고 XC60이 제시했던 깔끔하고 명료한 그리고 단정한 이미지를 고스란히 계승하는 모습이다. 그리고 이러한 매력이 프론트 엔드와 바디킷 등의 변화 속에서도 이어지고 있어 ‘디자인 기조’의 견고함을 느끼게 한다.

실제 프론트 엔드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아이언 마크는 전동화 시대를 예고하며 공개된 컨셉 모델들과 유사한 ‘유니 타입’으로 다듬어졌고, 프론트 그릴로 그 굵기와 디테일의 변화되어 보다 선명한 이미지를 선사한다. 여기에 새로운 크롬 디테일을 더한 바디킷 역시 시선을 끈다.

자동차 블로거 ‘라스카도르’의 볼보 XC60 B6 AWD 시승기

측면은 기존 XC60 디자인을 고스란히 계승한다. 깔끔하고 모던한 실루엣, 과장되지 않은 연출 등이 ‘볼보의 단정함’을 느낄 수 있다. 대신 부분 변경이라는 ‘흐름’을 계승하듯 새롭게 다듬어진 20인치 투-톤 알로이 휠을 더해 만족감을 높인다.

후면 역시 새로운 변화를 맞이했다. 독특한 감성으로 그려진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레터링은 그대로 이어지며 크롬 가니시를 길게 더한 바디킷이 눈길을 끈다. 더불어 머플러 팁을 숨기며 친환경적인 컨셉을 효과적으로 드러낸다.

자동차 블로거 ‘라스카도르’의 볼보 XC60 B6 AWD 시승기

더욱 만족스럽게 다듬어진 XC60

외형의 변화도 만족스럽지만 신형 XC60의 가치는 ‘실내 공간’에서 더욱 명확히 느낄 수 있다.

대시보드와 센터페시아, 그리고 스티어링 휠 등 기존의 ‘구성 요소’는 그대로 유지했다. 소재 역시 가죽과 나무가 중심이 되어 따듯하며 안정적인 이미지를 제시하는 건 이전과 다름이 없는 부분이다. 이러한 모습은 누구라도 만족할 수 있는, 우수한 가치를 느낄 수 있는 부분일 것이다.

자동차 블로거 ‘라스카도르’의 볼보 XC60 B6 AWD 시승기

여기에 새로운 그래픽 테마, 한층 개선된 디스플레이 패널을 기반으로 한 ‘디지털 클러스터’, 그리고 SKT와 볼보가 손을 잡고 2년간 개발한 새로운 통합형 인터테인먼트 시스템이 만족감을 대폭 높인다.

특히 T맵 내비게이션은 물론 ‘아리야-‘로 시작되는 음성 인식 등 다채로운 매력을 느낄 수 있다. 더불어 차량의 가치를 높이고, ‘인스크립션’ 선택의 이유를 제시하는 바워스&윌킨스 사운드 시스템 역시 여전한 매력을 제시한다.

자동차 블로거 ‘라스카도르’의 볼보 XC60 B6 AWD 시승기

볼보 XC60은 브랜드의 주력 중형 SUV라고는 하지만 제원에서 알 수 있는 것처럼 차량의 체격이 그리 큰 편은 아니다.

실제 국산 중형 SUV, 혹은 미국산 중형 SUV 등과 비교한다면 그 체격은 다소 아쉽게 느껴진다. 다행이라 한다면 실내 공간을 충실히 마련했고, 우수한 질감과 구성의 시트, 그리고 마사지 기능으로 매력을 더한다.

자동차 블로거 ‘라스카도르’의 볼보 XC60 B6 AWD 시승기

이어지는 2열 공간 역시 비슷한 분위기다. 이전부터 이어지고 있는 ‘볼보 고유의 감성’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체격 등의 한계로 인해 도어 안쪽의 공간, 즉 레그룸이나 헤드룸이 아주 넉넉한 편은 아니지만 패밀리 SUV로 사용하기에 부족함이 없고, 파노라마 선루프를 기반으로 한 개방감의 매력 역시 만족감을 더한다.

자동차 블로거 ‘라스카도르’의 볼보 XC60 B6 AWD 시승기

적재 공간은 평이한 수준이다. 트렁크 게이트를 들어 올리면 ‘적당한 높이’부터 시작되는 준수한 공간을 확인할 수 있다. 공간 자체가 광활한 편은 아니지만 깔끔하게 다듬어진 덕분에 사용성이 우수하다. 이와 더불어 상황에 따라 2열 시트를 접을 수 있는 만큼 부족함 없는 공간이라 생각된다.

자동차 블로거 ‘라스카도르’의 볼보 XC60 B6 AWD 시승기

더욱 개선된 드라이빙으로 이목을 끄는 XC60

이번 시승을 앞두고 솔직히 말한다면 개인적으로 ‘과거의 볼보’, 즉 T5, T6 엔진을 탑재한 차량을 그리 좋아하는 편이 아니었다. 제원 상 퍼포먼스는 우수할지 몰라도 체감 ‘성능’ 그리고 만족감이 그리 우수한 편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신의 B 계열 엔진들은 이야기가 다르다. 시동을 거는 순간부터 이러한 ‘다름’을 느낄 수 있다. 사실 T 계열 엔진들의 거진 진동이나 소음은 상당히 심한 편이라 ‘디젤 모델’이라 생각이 될 정도였다. 그러나 B 계열 엔진들은 완전히 개선된 정숙성으로 기대감을 더한다.

자동차 블로거 ‘라스카도르’의 볼보 XC60 B6 AWD 시승기

정숙성을 한껏 느낀 후 엑셀러레이터 페달을 밟고, 엔진의 실력을 확인했다. 사실 이전에 B5 모델을 시승했던 덕분에 B6의 성능이 그리 인상적일 것이라 생각하지 않았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B6 사양은 B5 사양과 사뭇 다른 모습으로 ‘더욱 높은 만족감’을 선사했다.

300마력과 42.8kg.m의 토크를 내는 엔진은 물론 10kW(약 14마력, 4.1kg.m)의 전기 모터의 조합은 B5 사양보다 우수한 모습이다. 실제 B5 사양보다 ‘미끄러지듯’ 가속하는 것을 느낄 수 있고 우수한 출력 덕분에 ‘체감 만족감’ 역시 상당했다. 덕분에 시승 내내 ‘성능’ 혹은 출력 구현 부분에서 아쉬움은 전혀 없었다.

자동차 블로거 ‘라스카도르’의 볼보 XC60 B6 AWD 시승기

8단 기어트로닉과 AWD 시스템은 특별한 성격, 특징을 드러내는 편은 아니다. 말 그대로 상황에 능숙히 대응하고, 군더더기 없는 모습을 제시한다. 개인 취향에 맞춰 조금 더 스포티한 감각을 살리면 좋겠지만 반대로 XC60의 성격을 고려한다면 부족함이 없다.

이번에 새롭게 더해진 변화는 아니지만 볼보는 최근 파워트레인의 개편과 더불어 차량의 주행 질감을 조금씩 다듬은 모습이다. 기술적인 내용을 모두 이해하는 건 아니지만 이전보다 프론트 서스펜션의 반응이 더욱 넉넉하고 여유로운 모습이다.

자동차 블로거 ‘라스카도르’의 볼보 XC60 B6 AWD 시승기

덕분에 대다수의 주행 환경에서 한층 부드럽고 여유로운 모습을 제시한다. 이러한 모습은 프리미엄 브랜드의 성향을 잘 반영한 부분이라 생각한다. 물론 이런 와중에도 순간적으로 큰 충격이 발생하면 ‘특유의 견고함’은 다시 고개를 들어 ‘볼보의 DNA’를 명확히 느끼게 한다.

한편 시승을 하며 인상적이었던 부분이 또 있었다. 우선 새롭게 더해진 공기정화 시스템이 ‘자신의 존재’를 꾸준히 드러내며 실내 공간의 쾌적함을 이어가는 부분이다. 코로나 19(COVID 19) 이후 자동차들이 더욱 다양한 기능을 품는 모습이다.

자동차 블로거 ‘라스카도르’의 볼보 XC60 B6 AWD 시승기

더불어 통합형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만족감이다. 주행 중 별도의 버튼 조작 없이 ‘음성’만으로 기능을 모두 활용할 수 있어 ‘주행 상황에서의 안전성’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 같았다.

때때로 명령어 외에도 ‘아리’가 반응하는 것이 다소 아쉬웠지만 음성에 대한 반응, 그리고 다양한 환경에서 높은 음성 인식율을 보이는 점 역시 만족감을 높이는 부분이었다.

자동차 블로거 ‘라스카도르’의 볼보 XC60 B6 AWD 시승기

탁월한 가성비로 무장한 프리미엄 SUV

개인적으로 볼보 XC60은 브랜드 자체적인 노력과 더불어 주변 환경의 변화로 인해 더욱 긍정적인 평가과 기대를 받는 차량이라 생각한다.

이전부터 XC60의 탁월한 패키지, 그리고 그로인한 가성비가 호평을 받았지만 최근 제네시스의 차량들의 가격이 속속 공개되며 ‘XC60’의 가성비가 더욱 돋보이며 차량의 경쟁력 역시 한층 높게 느껴진다.

길고 긴 대기 시간을 인내할 수 있다면 XC60은 분명 탁월한 선택일 것이다.

촬영협조: 볼보자동차코리아, 블로거 라스카도르

모클 김학수 기자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