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TV

코나EV 리콜 지지부진.."소비자 보상 확대"

차승은 입력 2021. 10. 21. 21:3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리뷰]

[앵커]

현대자동차 전기차 코나EV에서 잇따라 불이 나 정부가 지난 2월 리콜을 결정했죠.

하지만 8개월이 되도록 대상의 절반도 리콜 수리를 받지 못했습니다.

배터리 공급이 늦어져 어쩔 수 없다지만 소비자들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습니다.

차승은 기자입니다.

[기자]

소방관들이 차에 난 불을 끄고 있습니다.

현대자동차가 2018년 출시한 전기차, 코나EV입니다.

잇따른 배터리 화재 사고로 국토교통부가 자발적 시정조치, 리콜을 결정한 코나EV는 2만5,000여 대.

3월 말부터 리콜이 시작됐지만, 지난달까지 6개월간 리콜 수리를 받은 차량은 절반을 밑돕니다.

<강준현 / 국회 국토위 소속> "내 차는 괜찮을까 시민들께서 불안해하시는 것 같아요. 국토부와 관계기관이 배터리 리콜 조치가 빨리 되도록…"

국토부는 연내 리콜을 마치라는 공문을 8월 현대차에 보냈지만, 실현 가능성은 낮습니다.

현대차 측은 "배터리 공급이 늦어지고 있어 연내 리콜 완료는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리콜이 늦어지면서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사고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실제로 지난 7월 세종에서 불이 난 코나EV는 리콜 대기 중인 차량이었습니다.

전문가들은 제조사들에 책임감을 부여하는 제도적 기반을 만들어야 한다면서도 현실적인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김필수 / 대림대 자동차과 교수> "강제적으로 벌칙 조항만 넣기보다도 소비자가 시간이나 정신적 피해를 받을 수 있으니까 소비자 인센티브를 어떻게 주느냐가 굉장히 중요한 첫 번째 포인트일 것 같고요."

전기차 20만대 시대. 안전과 직결되는 리콜에 대해 좀 더 소비자 중심적인 제도가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연합뉴스TV 차승은입니다. (chaletun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