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세계일보

제네시스 '엑스', 레드닷 디자인 콘셉트 분야 최우수상 받았다

나기천 입력 2021. 10. 21. 15:2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고 중의 최고(Best of the best)’

제네시스 브랜드가 독일 노르트하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2021 레드 닷 어워드’의 디자인 콘셉트 분야 모빌리티·수송 부문에서 전기차 콘셉트카 ‘제네시스 엑스(Genesis X)’가 ‘최우수상(Best of the best)’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제네시스의 글로벌 디자인 경쟁력을 다시 한번 인정받았다는 평가다.

iF 디자인상, IDEA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인 레드 닷 어워드는 1955년 시작되었으며, 매년 제품 디자인,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디자인 콘셉트의 3개 분야로 나눠 각 부문 수상작을 발표하고 있다.

2021 레드 닷 어워드 디자인 콘셉트 분야에는 49개국 총 4110개가 출품되었으며, 이를 대상으로 혁신도, 현실화 가능성, 기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최우수상 61개 작품과 본상(Winner) 259개 작품을 선정했다.

제네시스 엑스는 제네시스가 지난 3월 공개한 전기차 기반의 GT 콘셉트카로 제네시스의 핵심 디자인 요소인 ‘두 줄’을 차량 내·외장 곳곳을 비롯해 전기 충전구에도 적용, 향후 출시될 전기차 모델의 디자인 방향성을 보여준다.
제네시스 엑스의 전면은 브랜드 고유의 품위와 당당함이 느껴지는 방패 모양의 크레스트 그릴과 휠 아치를 관통하는 두 줄 전조등의 조화를 통해 낮고 넓어 보이는 이미지를 구현했으며 이중 구조 형태의 범퍼를 적용해 강인한 인상을 완성했다. 그 중에서도 제네시스를 상징하는 두 줄 디자인이 반영된 쿼드램프는 제네시스의 앞선 디자인과 기술을 가장 잘 보여준다.

제네시스 엑스의 실내는 모든 조작계와 디스플레이가 운전자를 감싸는 형태의 칵핏이 적용된 운전자 중심 설계를 반영했으며 한국 특유의 미적 요소인 여백의 미를 강조했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