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스포츠경향

'미래는 어디로' 현대자동차·기아,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 2021' 참가

손재철 기자 입력 2021. 10. 21. 09:2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현대자동차·기아가 21일부터 24일까지 열리는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 2021’에 참가해 친환경차 라인업을 선보인다.

올해로 5회를 맞은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는 자동차 및 자동차 관련 부품 등을 소개하는 미래자동차 박람회로 꾸며지며 국내외 161개 업체가 참가했다.

현대차는 360㎡(약 110평)의, 기아는 270㎡(약 82평)의 전시 공간을 마련해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현대자동차는 미래 모빌리티 기술력을 보여주는 UAM(Urban Air Mobility) 1:3 축소형 모델과 대표 친환경차 모델인 아이오닉 5, 넥쏘 등으로 전시 공간을 구성했다.


UAM은 도심 항공 모빌리티로 하늘을 새로운 이동의 통로로 활용해 도로 혼잡을 줄이고 이용자에게 시간을 보다 가치있게 보낼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미래 대표 모빌리티다.

아이오닉 5는 현대자동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 기반으로 만든 EV로 롱레인지 후륜구동 경우엔 72.6kWh 배터리가 탑재돼 있다.

현대차는 또 전기차 초고속 충전 시스템 E-pit 모형도 이번 무대에서 선보인다. E-pit은 18분 이내 80% 충전(10%->80%)이 가능하고, 전기차 충전 케이블 연결 즉시 자동으로 인증과 결제가 진행돼 바로 충전을 시작할 수 있는 플러그앤차지기능을 적용해 충전 편의성을 높였다.


기아는 첫 전용 전기차 EV6를 통해 고객들이 차별화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전시 공간을 꾸몄다.

현대자동차 기아 관계자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이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만큼 미래 모빌리티 기술력과 비전을 더 많은 고객들에게 알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기회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재철 기자 son@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