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S

폭스바겐 미국법인 대표 "반도체 공급부족 내년 하반기까지 지속"

김창성 기자 입력 2021. 10. 21. 09:1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폭스바겐 미국법인 대표가 세계 자동차시장을 집어삼킨 반도체 공급부족 사태가 내년 하반기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진은 독일 볼프스부르크의 폭스바겐 공장. /사진=로이터
세계 자동차시장을 쑥대밭으로 만든 반도체 공급 부족 현상이 내년까지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 업계 관계자로부터 나왔다.

최근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스콧 키오 폭스바겐 미국법인 대표는 “의심할 여지없이(반도체) 부족 현상은 최소 내년 하반기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비관했다.

키오 대표는 올 4분기에는 공급 부족 문제가 완화될 수 있지만 자동차업계의 수요를 충족시키기엔 모자랄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자동차 업계에서 각 부품에 필요한 반도체 수를 줄이려고 노력이 나타날 수 있다”며 “차를 개발할 때 더 적은 칩으로 더 많은 모듈을 만들 수 있도록 설계하려고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키오 대표는 앞서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반도체 칩 공장 건설에 자금을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과 관련해서는 “수십억 달러의 금액과 함께 최소 4년의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정부의 도움을 받는 게 반도체 부족 현상에 대한 해결책인지는 잘 모르겠다”고 말해 회의적인 입장을 보였다.

그는 현재 당면 과제는 반도체 수요지만 다음 과제는 전기차에 대한 수요와 전기차에 전력을 공급할 배터리의 수요가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밖에 키오 대표는 폭스바겐은 테네시주 채터누가 공장에서 필요한 배터리를 SK이노베이션의 조지아주 공장에서 조달하겠지만 새 전기차 출시를 시작하면 배터리와 관련된 추가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김창성 기자 solrali@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