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투데이

테슬라는 12년 걸렸는데..中업체는 6년만에 해냈다

송지유 기자 입력 2021. 10. 12. 17:11 수정 2021. 10. 12. 17:1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샤오펑 설립 6년만에 10만번째 전기차 생산,니오도 7년만에 누적 생산량 10만대 돌파..테슬라 본보기 삼아 사업기간 단축
중국 전기차 업체 니오가 선보인 2022년형 'ET7'/사진=CNBC캡처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업체들이 설립 6~7년 만에 전기차 누적 생산량 10만대를 잇따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최대 전기차 업체인 테슬라보다 2배 가까이 빠른 속도여서 글로벌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린다.

11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샤오펑(엑스펑)'은 이날 10만번째 전기차를 생산, 중국 광둥성 자오칭 공장에서 기념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10만번째로 생산한 차량은 샤오펑이 처음으로 해외 수출한 중형 세단인 'P7' 모델이다.

2015년 설립된 샤오펑은 '니오(웨이라이)', '리오토(리샹)' 등과 함께 중국의 3대 전기차 스타트업으로 꼽힌다. 샤오펑보다 1년 먼저 출발한 니오도 지난 4월 전기차 누적 생산량 10만대를 넘어섰다.

이는 지난 2003년 설립된 테슬라가 창업한 지 12년이 지난 후에야 10만 대 생산 기록을 달성한 것을 절반 가까이 단축한 것이다. 테슬라는 사업 초기 상당 기간 생산 라인에 문제가 많아 실제 전기차를 만드는데 애를 먹었다.

하지만 중국 업체들은 테슬라를 사업 모델로 삼아 사업 추진 과정에서 겪는 다양한 문제들을 빠르게 해결할 수 있었다. 이는 이들 업체들이 단기간 눈에 띄는 성과를 내는 밑거름이 됐다.

샤오펑의 경우 자오칭 공장의 생산라인 제조능력을 연간 10만대에서 20만대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 광저우에 제2공장, 우한에 제3공장을 건설해 연간 40만대 전기차를 생산한다는 목표다.

중국을 대표하는 전기차 업체인 비야디(BYD)도 테슬라를 맹추격하고 있다. 이 업체는 전기차 업계에서 유일하게 배터리와 전기차를 모두 생산하는 업체로 지난 5월 순수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탑재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를 합친 신에너지차 100만대를 누적 생산 한 바 있다.
아직은 테슬라 독보적 1위…"中업체 저평가, 투자유망" 해석도
중국 샤오펑이 전기차 누적 생산량 10만대를 돌파했다. 사진은 샤오펑의 인기모델인 'P7'/사진=AFP
하지만 전체 생산규모나 시장 인지도, 소비자 만족도 등 면에선 테슬라가 여전히 압도적이다. 테슬라는 지난해 3월 누적 생산량 100만대를 돌파했다. 반도체 부족으로 자동차 조립에 어려움이 큰 상황에서도 올 3분기 생산량이 23만8000대에 달했다. 올 1~9월 출고량은 지난해보다 100% 가까이 늘어난 63만2521대를 기록했다.

시장에서도 미국 대표 전기차 테슬라와 중국 전기차들의 주가 흐름은 큰 차이가 있다. 미국 나스닥시장에 상장된 테슬라 주가는 791.94달러로 올 들어 12% 올랐다. 반면 뉴욕거래소에 상장된 샤오펑 주가는 올 들어 12.6% 하락한 37.42달러, 니오의 경우 26.8% 하락한 35.6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중국 당국의 업종을 가리지 않는 규제가 점점 심해지고 있는데다 샤오펑과 니오 등의 보조 주행 기능이 최근 추돌 사고를 낸 것이 주가의 흐름을 갈라놨다.

하지만 테슬라에 비해 이들 중국 전기차 업체 주가가 지나치게 저평가 됐다는 분석도 있다. 미국 최대 투자은행(IB)인 골드만삭스는 최근 니오에 대한 투자의견을 종전 '보유'에서 '매수'로 상향 조정했다. 목표주가는 종전보다 66%나 높은 56달러로 책정했다.

니오는 올 초 첫 세단인 'ET7'을 출시했는데 이는 중국 업체들이 생산한 전기차 중 최고급 모델이라는 점에 골드만삭스는 주목했다. 골드만삭스는 니오의 ET7 디자인이 '벤츠 S클래스'나 'BMW 7시리즈' 등과 비교되고, 가격은 '벤츠 E클래스'나 'BMW 5시리즈' 등과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송지유 기자 cli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