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세계일보

캐스퍼, 사전계약 2만 5000대.. "흥행 돌풍 예고"

조병욱 입력 2021. 09. 25. 13:48 수정 2021. 09. 25. 14:4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대차가 19년만에 내놓은 경차 ‘캐스퍼’가 사전 계약 2만5000대를 돌파하며 흥행 돌풍을 예고하고 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캐스퍼는 지난 23일 기준 2만5000대가 사전 계약됐다. 사전 계약 첫날인 14일 1만8940대를 기록하며 기존 그랜저의 사전계약 기록(1만7294대)를 뛰어넘으며 현대차의 내연기관차 중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이로써 올해 생산 물량은 사실상 ‘완판’된 셈이다.

광주형 일자리 모델로 광주글로벌모터스(GGM)에서 위탁 생산하는 캐스퍼는 올해 연말까지 1만2000대, 내년부터 연간 7만대의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캐스퍼는 현대차의 첫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이자 2002년 아토스 단종 후 19년 만에 처음 선보이는 경차다. 또 현대차 중 국내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판매하는 것도 처음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사전예약 첫 날인 14일 직접 인터넷을 통해 예약하며 화재를 모으기도 했다. 

국내 경차 판매는 올해 1∼8월 기준 6만664대로 지난해 동기 대비 7% 감소했다. 특히 8월에는 지난해보다 39.2% 급감한 5130대가 판매되는 데 그쳤다. 캐스퍼의 돌풍이 내리막을 달리던 경차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을지 관심이 쏠린다.

현대차는 29일 디지털 프리미어(세계 첫 공개)와 동시에 본격적인 온라인 판매에 돌입한다. 캐스퍼의 가격은 1385만∼1870만원으로 당초 예상 가격 보다 다소 높다는 평가도 있다. 시작가가 977만원인 스파크나 모닝(1175만∼1520만원), 레이(1275만∼1580만원)와 비교해도 시작 가격이 100만∼400원 이상 차이를 보인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