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디지털타임스

현대차 캐스퍼 흥행 대박..다소 높은 가격대에도 목표 2배 예약

장우진 입력 2021. 09. 25. 08:2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광주형 일자리' 첫 성과물 캐스퍼..초기 흥행 성공
열흘 만에 올해 생산목표 2배 예약하는 등 역대 최다 기록
내리막길이던 경차 시장 활기 기대도..높은 가격대는 부담
15일 오전 광주 광산구 빛그린산업단지 내 광주글로벌모터스(GGM) 공장에서 '광주형 일자리' 첫 번째 완성차인 캐스퍼 생산 공정이 언론에 공개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집무실에서 '광주형 일자리'를 통해 처음으로 생산되는 경형 SUV 차량 '캐스퍼'를 온라인 사전예약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현대자동차가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인 엔트리 SUV 모델 '캐스퍼(CASPER)'의 외장 디자인을 1일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현대차가 오는 29일 출시 예정인 캐스퍼의 주요 사양과 내장 디자인을 공개하고 14일부터 온라인 얼리버드 예약(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캐스퍼 내장 모습.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차 캐스퍼가 본격 출시를 앞두고, 흥행 대박 조짐을 보이면서 국내 경차 시장도 부활할 기미를 보이고 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캐스퍼는 23일 기준으로 약 2만5000대가 사전 예약됐다.

'광주형 일자리' 사업의 첫 성과물인 캐스퍼는 사전 계약 첫날인 14일 1만8940대를 기록했다. 이는 현대차의 내연기관차 중에서 최고 기록이었던 그랜저(1만7294대)를 제친 것이다. 사전 예약 물량만으로 올해 생산 물량이 사실상 '완판'된 셈이다. 위탁 생산을 맡은 광주글로벌모터스(GGM)는 연말까지 1만2000대, 내년부터 연간 7만대 이상의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캐스퍼는 현대차의 첫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이자 2002년 아토스 단종 이후 19년 만에 선보이는 경차다.

문재인 대통령이 첫날인 14일 홈페이지 서버가 다운될 정도로 예약 신청이 폭주한 상황에서 직접 인터넷을 통해 예약하며 화제를 모았으며, 이용섭 광주시장도 23일 캐스퍼 구매 행렬에 동참했다.

캐스퍼를 시발점으로 경차 시장이 활기를 띨 수 있을지도 주목된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1∼8월 기아 모닝과 레이, 한국GM 스파크 등 국내 경차 판매는 6만664대로 작년 동기 대비 7.0% 감소했다. 8월에는 작년보다 39.2% 급감한 5130대에 그쳤다.

국내 경차 시장은 1가구 2차량 보유자가 늘며 소위 '세컨드카'로 경차를 선호하는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지난 2012년 20만대를 웃돌았다. 당시 경차는 전체 승용차 판매에서 17.3%를 차지했다.

하지만 이후 가격 경쟁력 상실과 낮은 수익성으로 인한 투자·생산 위축 등으로 줄곧 내리막길을 걸었고, 작년(9만7343대) 10만대 미만으로 쪼그라들었다.

올해는 캐스퍼의 합류로 10만대 회복도 노릴 수 있게 됐다.

다만 아직 사전 계약 단계인 데다 취소시 계약금(10만원)을 돌려받을 수 있어 사전 계약 물량 중 어느 정도가 실제 구매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현대차는 29일 디지털 프리미어(세계 첫 공개)와 동시에 본격적으로 온라인 판매를 시작한다. 이어 6일간 얼리버드 예약을 정식 계약으로 전환하는 기간을 마련할 예정이다.

당초 800만원대라는 얘기가 나왔던 것과는 달리 경차치고 다소 높은 가격대로 책정된 만큼 가격도 구매 결정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캐스퍼의 가격은 기본 모델 스마트 1385만원, 모던 1590만원, 인스퍼레이션 1870만원이다. 터보모델 선택시에는 90만∼95만원을 더 내야 한다.

이는 시작가가 977만원인 스파크와 비교하면 400만원 가량 비싼 가격이다. 또 모닝(1175만∼1520만원), 레이(1275만∼1580만원)와 비교해도 시작가가 100만∼200만원 비싸다.

캐스퍼는 세계 최초로 운전석 시트가 앞으로 완전히 접히는 풀 폴딩(Full-folding) 시트를 적용해 경차임에도 최근 유행하는 '차박'(자동차+숙박)이 가능하게 했다. 또 경형 최초로 모든 트림(등급)에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전방 차량 출발 알림 등을 기본 적용했다.

상생형 지역 일자리 사업의 첫 사례라는 점에서도 주목된다.

생산을 맡은 광주글로벌모터스는 노사민정(勞使民政)에서 합의한 적정 임금에 적정 노동 시간 실현 등 노사 상생을 바탕에 두고 있다. 이는 제조업계의 노사문화 변화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광주글로벌모터스는 현재까지 채용한 인원 539명 중 93.4%인 498명을 광주·전남 출신으로 채웠다. 연령대별로는 20대가 51.0%, 30대가 27.6%를 차지한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