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지디넷코리아

올 추석 연휴, 이동량 늘고 교통사고 줄었다

주문정 기자 입력 2021. 09. 23. 18:2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 평균 이동인원 5.1% 증가..교통사고·인명피해 29~42.2% 감소

(지디넷코리아=주문정 기자)국토교통부는 올 추석 연휴는 코로나19 방역 대책에 따른 가정 내 가족 모임이 최대 8명까지 허용되고 백신접종이 확대됨에 따라 이동인원이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추석 연휴 마지막날인 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잠원IC 인근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이 정체를 빚고 있다.(사진=뉴시스)

올해 추석 연휴 총 이동 인원은 3천276만명(일 평균 546만명)으로 작년 추석 보다 5.1% 증가했다.

고속도로는 자가용 이용 증가로 총 교통량과 일평균 교통량이 작년 보다 9.2% 증가했다. 고속도로 총 교통량은 지난해 보다 9.2% 증가한 2천870만대를 기록했다. 일 평균 교통량 역시 9.2% 증가한 479만대였다.

귀성길은 작년 추석보다 정체가 다소 증가했지만 귀경길은 짧은 귀경기간으로 인해 차량이 몰리면서 정체가 심하게 나타났다.

대중교통은 철도·고속버스·항공 이용객은 지난해 보다 각각 9.6%, 33.6%, 25% 증가했다. 철도는 163만5천명, 고속버스는 63만6천명, 항공은 66만1천명, 해운은 35만1천명이 이용했다.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22일 오후 대구 동구 신암동 동대구역 플랫폼에서 귀경객들이 열차에 탑승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고속도로 휴게소, 공항 등 주요 교통시설 방역관리도 국민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협조로 차질 없이 시행됐다.

고속도로 휴게소는 실내 취식금지(포장만 허용), 출입구 동선관리, QR코드나 간편 전화 등을 통한 출입자 관리 등 특별 방역조치가 시행됐다. 귀성객과 여행객이 몰린 철도역·공항은 수시로 소독과 환기를 실시하고 발열 확인 등 방역조치를 진행했다.

특히, 추석 특별교통대책기간 드론·암행순찰차 등을 활용한 교통단속 및 교통관리 강화에 따라 교통사고 건수와 사망자·부상자 등 인명피해도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 평균 교통사고는 338건으로 지난해 보다 약 29.4% 감소했고 일평균 사망자 수와 일평균 부상자 수도 각각 5명과 445명으로 23.7%, 42.4% 감소했다.

안석환 국토부 종합교통정책관은 “지난 설과 마찬가지로 국민의 적극적인 협조로 방역과 교통안전을 중심으로 마련한 올해 추석 특별교통대책이 잘 시행된 것으로 보인다”며 “코로나19 4차 유행이 진행되고 확진자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어 방역 수칙 이행 등 정부방역대책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주문정 기자(mjjoo@zdnet.co.kr)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