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귀향·귀성 안전하게"..완성차업계, 추석연휴 사전 무상점검서비스

신민준 입력 2021. 09. 13. 17:45 수정 2021. 09. 13. 17:4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3~17일 현대차·기아 ·한국지엠·르노삼성 서비스센터서 실시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완성차업계가 추석연휴를 맞이해 사전 자동차무상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

자료: 한국자동차산업협회
13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완성차업계는 이날 오전 8시 30분부터 17일 오후 5시 30분까지 5일간 무상 점검을 진행한다. 현대자동차(005380)를 비롯해 △기아(000270) △한국지엠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가 참여한다.

먼저 현대자동차는 22개 직영 서비스센터와 1344개 협력 서비스센터(블루핸즈)에서, 기아는 18개 직영 서비스센터와 792개 협력 서비스센터(오토큐)에서 무상점검을 받을 수 있다.

한국지엠은 9개 직영 서비스센터, 르노삼성자동차는 9개 직영 서비스센터 직영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점검을 받을 수 있다.

이번 무상점검 기간 동안 지정된 서비스센터를 방문하는 고객은 △엔진·에어컨·제동장치 상태 △타이어 공기압 및 마모상태 △냉각수와 각종 오일류 △와이퍼 △휴즈 상태 등을 점검 받을 수 있다. 무상점검 후 필요한 경우 휴즈 등 일부 소모성 부품은 그 자리에서 무상지원도 해 주게 된다.

자동차 운행 중 고장 또는 교통사고 등이 발생되었을 때 신속한 지원을 위해 제작사별 긴급 출동반도 상시 운영한다. 긴급 상황이 발생된 경우 가장 가까운 정비소로부터 신속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신민준 (adonis@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