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현대차·기아 동남아 질주..'일본차 꺾기' 본격화

권희원 입력 2021. 06. 24. 06:2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대차·기아 1∼5월 베트남 판매 도요타의 약 2배
인도 지난달 판매량 1위..1∼5월 누적 2위
현대차 엑센트 [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현대차·기아가 도요타 등 일본 브랜드의 인기가 높은 동남아시아 자동차 시장에서 연이어 좋은 성적을 내면서 1위 업체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지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24일 베트남자동차공업협회(VAMA) 집계에 따르면 현대차·기아의 올해 1∼5월 베트남 합산 판매량은 4만7천860대로 도요타(2만4천112대)의 약 2배에 달했다.

현대차는 2만4천420대로 도요타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고, 기아는 2만3천440대로 3위를 차지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처음으로 베트남 자동차 시장에서 판매 1위를 차지한 이후 올해 들어서는 지난 4월부터 2개월 연속 월별 판매량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올해도 현대차가 도요타를 꺾고 1위로 올라설 수 있을지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베트남 현지 공장에서는 그랜드 i10, 엑센트, 아반떼, 코나, 투싼, 싼타페, 포터 등이 생산되고 있다.

업계에서는 베트남이 동남아시아에서 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에 이어 네 번째로 큰 자동차 시장인데다 연간 시장 규모도 작년 33만4천여대까지 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 현대차·기아의 판매 성장세에 주목하고 있다.

현대차 인도공장 생산라인 [현대자동차 제공]

지난달 현대차·기아가 월 판매량 1위를 기록한 인도 역시 잠재력 높은 시장으로 평가받고 있다.

인도자동차제조협회(SIAM) 집계에 따르면 현대차·기아는 지난달 인도에서 합산 판매량 3만6천501대를 기록하며 마루티스즈키(3만2천903대)를 처음으로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올해 1∼5월 누적으로는 현대차가 23만208대를 판매해 마루티스즈키(59만8천748대)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기아는 8만2천19대를 판매해 3위인 타타(12만4천135대)에 이어 4위를 기록했다.

아직까지 마루티스즈키와의 판매량 차이는 크지만 현대차·기아는 인도 시장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등 인기 차종을 지속적으로 내놓으면서 1위를 노리고 있다.

인도의 코로나 확산세가 주춤하면서 공장 정상화에 따른 생산량 증가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이번주부터 첸나이 공장 생산라인을 2교대에서 3교대로 확대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자동차 첸나이공장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차그룹은 일본 차 '텃밭'인 동남아시아 시장 공략을 본격화하면서 생산 능력 확대를 위한 투자에도 열을 올리는 모습이다.

현대차는 지난 2017년 3월 베트남 타인꽁그룹과의 생산합작법인(HTMV)를 세워 생산능력을 강화했고, 2019년에는 베트남 공장을 증설하고 현지 판매 합작법인을 설립해 연간 10만대의 생산·판매 체제를 갖추기로 했다.

일본차의 점유율이 96%에 달하는 인도네시아에도 생산 거점 구축에 나서고 있다. 현대차는 15억5천만달러(약 1조8천230억원)를 투자해 인도네시아 브카시시(市) 델타마스 공단에 공장을 짓고 있다.

올해 말부터 연간 15만대 규모의 자동차를 생산하며 향후 최대 25만대까지 생산능력을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전세계적인 탈내연기관 추세에 따라 동남아시아 전기차 시장의 주도권을 잡기 위한 움직임도 서두르고 있다.

현대차는 '동남아시아의 우버'로 불리는 차량 호출·배달·금융서비스 플랫폼 '그랩'에 2018년 2억7천500만 달러를 투자한 이후 최근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해 전기차 보급 확대에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연내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으로 전기차 배터리 서비스 사업(BaaS·Battery as a Service)과 전기차 금융 지원 사업을 확대하며 전기차 대중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LG에너지솔루션과도 약 1조3천억원을 투입해 인도네시아에 약 10GWh 규모의 배터리 합작 공장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hee1@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