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자신문

[카&테크]현대모비스가 최초 개발한 리어램프 'HLED'

박태준 입력 2021. 06. 10. 15:01 수정 2021. 06. 10. 16:3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대모비스가 차량의 위치와 정지상태 등 다양한 운행 정보와 스타일링을 담당하는 리어램프 기술을 속속 공개하며 글로벌 램프 시장에서 경쟁력을 자신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얇은 필름처럼 유연하게 휘어지는 고해상도 발광다이오드(HLED)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LG이노텍과 함께 개발에 착수한 지 약 2년 만에 이뤄낸 성과다. 주요 기술들에 대한 국내외 특허 출원까지 진행 중이다.

HLED는 빛을 내는 발광다이오드(LED) 면의 두께를 5.5㎜까지 혁신한 것으로, 구부리거나 휘어져 있는 상태에서도 균일한 밝은 빛을 발할 수 있다. 또 HLED는 전기 신호에 의한 광량의 조절만으로 후미등과 정지등 모두를 구현할 수 있다. 안전법규 상 후미등보다 정지등이 훨씬 밝아야 하기 때문에 현재 대부분 차량에서는 후미등과 정지등에 별도의 광원과 기구부를 두고 있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HLED 리어램프.

이런 장점 덕분에 HLED를 적용하면 램프 디자인의 획기적 변화가 예상된다. 매우 얇은 선을 겹쳐 세련되고 독특한 램프 형상을 구현할 수도 있고, 생동감 있는 애니메이션 효과 적용도 가능하다.

현대모비스는 리어램프가 차량의 '뒤태' 인상을 좌우할 정도로 디자인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는 만큼, 다양한 디자인 자유도를 부여할 수 있는 HLED 적용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HLED는 기능적인 측면에서도 탁월하다. 발열이 적고 에너지 효율이 높은 마이크로 LED 칩을 사용해 리어램프 경량화와 소형화, 에너지효율 향상을 동시에 달성했기 때문이다. 경량화, 소형화를 통해 리어램프 모듈 자체의 부피가 기존 대비 40% 가까이 줄어, 그만큼 트렁크 적재 용량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또 전동화 차량으로의 전환이 빨라짐에 따라 각 부품들의 전력 사용을 줄이는 것이 중요해지고 있는데, HLED는 에너지 효율이 높은 만큼 이러한 추세에도 부합하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HLED 리어램프.

현대모비스는 이러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수주를 이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현재 유럽 완성차 업체 수주를 받아 양산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현대모비스는 렌티큘러 렌즈를 활용해 깊이감과 변환감을 함께 갖춘 3D리어램프도 양산하는 데 성공했다. 렌티큘러 방식은 복수의 이미지가 겹쳐진 그림 위에 촘촘한 반원통형 미세렌즈를 결합해 각도에 따라 다른 이미지를 보여주는 방식이다. 상하좌우로 흔들면 다른 그림이 나타나는 스티커나 책받침 등을 생각하면 쉽다. 현대모비스는 발상의 전환을 통해 완구류 등에서 주로 활용되던 렌티큘러 렌즈를 리어램프에 적용하는 데 성공한 것이다.

현재 위치에서 봤을 때는 리어램프 내부 무늬가 다이아몬드 모양이었는데, 왼쪽으로 가면 별 모양, 오른쪽으로 이동하면 삼각형 모양으로 보이게 되는 것이다. 다양한 이미지의 결합뿐만 아니라 모양의 크기를 조절하는 것도 가능해 더욱 고급스럽고 생동하는 느낌을 전달할 수가 있다. 또 렌티큘러 방식은 구조가 단순하고 범용성이 높다. LED 광원 위에 빛을 퍼뜨리는 부식렌즈를 놓고 그 위에 렌티큘러 모듈을 올리기만 하면 램프 모양과 관계없이 3D 효과를 구현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이처럼 현대모비스는 단순해 보이는 리어램프에 다양한 효과를 주기 위해 활발한 연구 개발을 이어가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이를 통해 확보한 다양한 세계 최초 기술들을 바탕으로 램프 시장의 주도권을 잡아 나간다는 계획이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 전자신문인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