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자신문

테슬라 실적 급락 우려..세계 4위 완성차 "탄소배출권 안 사"

박진형 입력 2021. 05. 06. 19:23 수정 2021. 05. 07. 08:5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테슬라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푸조시트로엥(PSA)가 합병해 출범한 세계 4위 완성차 기업 스텔란티스가 테슬라로부터 탄소배출권 구입을 중단한다. 탄소배출 규정을 충족하면서다. 테슬라는 그동안 탄소배출권으로 막대한 수익을 올려왔기에 실적 타격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5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스텔란티스는 앞으로 테슬라로부터 탄소배출권을 구입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스텔란티스가 이번 합병으로 탄소배출 규정을 충족한 게 결정적 이유로 분석된다. 전기자동차를 비롯한 친환경차를 판매하고 있어 푸조가 다른 브랜드의 탄소배출을 상쇄했다고 알려졋다.

탄소배출권은 환경오염을 낮추는 데 기여한 기업에게 제공되는 인센티브로 기업간 판매가 가능하다.

테슬라는 올해 1분기 순이익 4억3800만달러를 기록했는데, 사실상 탄소배출권 관련 이익만 5억1800만달러로 흑자를 낼 수 있었던 결정적 이유였다.

한편, 유럽연합(EU)은 지난해 차량당 평균 이산화탄소 배출량 기준을 130g에서 95g으로 강화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 전자신문인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