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S

코나EV '두 번째 리콜' 언제될까.. 시정계획서 제출 연기

지용준 기자 입력 2021. 02. 20. 05:3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대자동차가 화재가 발생한 전기차(EV) 코나의 배터리를 새것으로 전면 리콜하는 방안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LG에너지솔루션과 시정계획서 내용을 협의 중이다./사진=뉴스1
현대자동차가 화재가 발생한 전기차(EV) 코나의 배터리를 새것으로 전면 리콜하는 방안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LG에너지솔루션과 시정계획서 내용을 협의 중이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 19일 국토교통부에 제출할 방침이었던 코나EV 화재 발생 관련 제작결함 시정계획서 제출일을 연기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직 국토부에 코나EV 관련 시정 계획서를 제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업계에선 현대차와 LG에너지솔루션 간 협의 사항이 아직 남아있는 것으로 보고 이른 시일내 제출할 것으로 진단했다. 리콜 시 양측의 분담금을 어떻게 나눌지 등 여러가지 방안을 강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령 코나EV에 탑재된 배터리를 전면 교체를 결정할 경우 비용은 최소 1조원 이상일 것으로 추정된다. 비용이 만만치 않은 만큼 양측의 협의가 우선적으로 이뤄져야하는 셈이다. 또 국토부의 코나EV 관련 화재원인조사에 대한 결론도 나오지 않았다. 


원인 미상 코나 배터리 화재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발생한 코나EV 화재 사고는 지난해 10월 기준 16건에 이른다.

이에 국토부는 지난해 10월8일 국내에서 코나EV 2만5564대를 현대차가 자발적으로 리콜한다고 발표했다.

당시 국토부는 리콜 원인으로 ‘배터리 셀 제조 불량’을 지목했다. 자동차안전연구원 조사 결과 배터리 셀 내 양(+)극판과 음(-)극판 사이에 있는 분리막이 손상돼 화재 원인 가능성이 확인됐다’는 것이다. 이에 LG화학은 “셀 문제로 단정 지을 수 없다”는 입장을 공식화하며 강하게 반발했다.

LG화학 측은 "화재의 정확한 원인이 규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발표한 것"이라며 "현대차와 공동으로 실시한 재연 실험에서도 화재로 이어지지 않아 분리막 손상으로 인한 배터리 셀 불량이 원인이라고 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만약 배터리 내부 셀 문제일 경우 LG에너지솔루션이 전면적으로 배상을 해야할 가능성이 있으며 배터리관리시스템(BMS)의 문제일 경우 현대차가 책임질 수 있기 때문이다.
코나EV 화재 사고 이력./그래픽=김민준 기자



리콜 받은 코나에서도 화재


이에 현대차는 배터리관리시스템(BMS)을 통해 완전 충전율을 기존 100%에서 85%까지 줄이고 과도한 셀 간 전압 편차나 급격한 온도 변화 등 이상 징후가 배터리를 즉시 교체하는 방안으로 리콜을 진행됐다.
하지만 지난달 23일 리콜을 받은 코나EV에서 또다시 화재가 발생했다. 해당 차종의 화재 원인은 조사 중이다. 이어 지난 15일에는 경남 창원에서 전기버스 화재가 발생했다. 공교롭게도 버스에 탑재된 배터리 마저 LG에너지솔루션이 만들었다. 이 버스는 사고 직전 파워 릴레이 어셈블리(PRA)라는 배터리 관련 부품 수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용준 기자 jyjun@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