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일보

현대차, 지난해 매출 104조원.. 2년 연속 100조 클럽

장형태 기자 입력 2021. 01. 26. 18:20 수정 2021. 01. 26. 20:5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 양재동 현대차 사옥.

현대차가 지난해 코로나 여파로 글로벌 시장이 위축되면서 영업이익이 3조원을 밑돌았다. 매출은 코로나 탓에 전년보다 감소하기는 했지만 2년 연속 100조원을 넘겼다.

현대차는 작년 연간 실적을 집계한 결과, 영업이익이 22.9% 감소한 2조7813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영업이익률은 2.7%로 지난해 대비 0.7%포인트 하락했다. 작년 매출액은 전년 대비 1.7% 감소한 103조9976억원으로 집계됐다.

현대차의 전체 판매 대수는 374만4737대로 전년 대비 15.4% 줄었다. 국내에서는 개별소비세 인하 등 효과에 힘입어 판매 대수(78만7854대)가 6.2% 증가했지만, 해외 판매 대수는 19.7% 감소한 295만6883대를 기록했다. 특히 중국(-32.2%), 중남미(-29.5%), 유럽(-21.7%) 시장 감소 폭이 컸다.

작년 4분기만 놓고 보면 영업이익이 1조641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0.9% 증가했다.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제네시스 GV80·G80 등 고급차 판매 비율이 늘며 영업이익이 개선됐다. 작년 4분기 영업이익률(5.6%)은 2017년 3분기 이후 처음으로 5%를 웃돌았다.

현대차는 올해 글로벌 시장 판매 목표로 국내 74만1500대, 해외 341만8500대 총 416만대를 제시했다. 자동차 부문 매출 성장률 목표는 전년 대비 14~15%로, 영업이익률 목표는 4~5%로 세웠다. 미래 먹거리를 확보하기 위한 투자도 이어간다. 현대차는 올해 설비 투자 4조5000억원, 연구·개발(R&D) 투자 3조5000억원, 전략 투자 9000억원 등 총 8조9000억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지난해 하반기 출시한 신형 투싼 등 SUV를 축으로 수익성을 높이고, 북미 시장을 중심으로 제네시스 판매를 확대해 코로나 이후 회복기에서 시장 점유율을 계속 늘려나가겠다”고 말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