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리콜 받았는데도 불난 코나EV..현대차 전동화 전략에 변수 될까

장하나 입력 2021. 01. 24. 11:19 수정 2021. 01. 24. 12:0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대차 코나EV, 2018년 출시 후 국내 11건·해외 4건 화재
글로벌 리콜 이후에도 소비자 불만↑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최근 잇단 화재로 글로벌 리콜을 시행한 현대차 코나 전기차(EV)에서 또다시 화재가 발생하면서 전기차 소유주의 불안감이 가시지 않고 있다.

이 같은 품질과 안전성 문제가 반복적으로 제기될 경우 올해를 '전기차 도약의 원년'으로 삼은 현대차그룹에도 적지 않은 타격을 줄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충전 도중 불난 코나 전기차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23일 오후 4시 11분께 대구 달서구 유천동 한 택시회사에 설치된 공용 전기차충전기에서 충전 중이던 전기차 코나EV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진압 작업을 하고 있다. 2021.1.23[독자 송영훈 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24일 업계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11분께 대구 달서구 유천동 한 택시회사에 설치된 공용 전기차 충전기에서 충전 중이던 코나 EV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현대차 측은 "관련 기관과 함께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르면 25일께 1차 화재 원인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화재를 포함하면 코나 EV는 2018년 출시 이후 국내 11건, 해외 4건 등 총 15건의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앞서 코나 EV의 화재가 잇따르며 안전성 논란이 확산되자 2017년 9월부터 작년 3월까지 제작된 코나 EV 7만7천대를 전세계에서 리콜했다. 현대차는 일단 고전압 배터리의 배터리 셀 제조 불량을 화재 원인으로 보고 리콜 대상 차량의 배터리관리시스템(BMS)을 업데이트했다.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하지만 BMS를 업데이트한 뒤 이상이 있으면 배터리를 교체해주겠다는 현대차의 리콜 방침에 소비자의 불만은 끊이질 않았다.

네이버 카페 '전기차 동호회'에는 리콜 조치 이후 시동이 걸리지 않는 등 운행 불능 상태가 됐다는 글들이 올라오며 일명 '벽돌차' 논란이 일었다.

코나 EV 소유주 279명은 현대차를 상대로 차량 가치 하락 등을 이유로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집단 소송을 내기도 했다. 코나 EV의 단종설이 흘러나오며 불만이 가중되기도 했다.

특히 이번에는 리콜 조치를 받은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함에 따라 소비자의 불안감은 한동안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미 카페에는 "현대차의 대응이 안일하다" "기온이 올라가면 더 문제가 될 것" "차 탈 때마다 불안하다" 등의 글이 올라오고 있다.

충전 도중 불난 코나 전기차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23일 오후 4시 11분께 대구 달서구 유천동 한 택시회사에 설치된 공용 전기차충전기에서 충전 중이던 전기차 코나EV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진압 작업을 하고 있다. 2021.1.23[독자 송영훈 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코나 EV는 작년 전세계에서 8만4천735대가 팔려 현대차·기아의 전기차 중 가장 많이 팔렸다.

올해는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체계가 바뀌며 니로 EV와 함께 가장 많은 국고보조금(800만원)이 책정됐다. 최대 1천100만원인 지방보조금까지 포함하면 구입시 최대 1천90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받는 셈이다.

이런 가운데 화재 등의 품질·안전 문제가 반복될 경우 올해를 전기차 도약의 원년으로 삼고 전동화 시장 선점에 속도를 내려던 현대차그룹의 전략에도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

현대차 '아이오닉 5' 티저 이미지 [현대자동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현대차그룹은 올해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기반으로 한 현대차 아이오닉 5를 포함해 기아 CV(프로젝트명), 제네시스 JW(프로젝트명) 등 차세대 전기차 3종을 잇달아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차는 2025년까지 총 12종의 전기차를 출시하고 연간 56만대를 판매해 글로벌 시장에서 전기차 판매 비중을 10%까지 늘릴 계획이다. 2040년에 글로벌 전기차 시장 점유율 8∼10%를 달성하는 것이 목표다.

hanajja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