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지디넷코리아

'보조금 가장 많은데'..코나 전기차 잇단 화재 해결 방법 없나

조재환 기자 입력 2021. 01. 24. 10:45 수정 2021. 01. 25. 14:4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대차, 사고 차량 별도 보관..뒷좌석 하부 배터리에서 발화

(지디넷코리아=조재환 기자)국내에서 가장 많은 국고 구매 보조금 혜택을 받는 현대자동차 코나 전기차가 잇따른 화재가 났다. 

현대차는 일단 배터리 관리 시스템 업데이트 관련 리콜로 해결방법에 나서고 있지만, 더 확실한 대안이 나와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디넷코리아가 종합한 코나 전기차 화재 건수는 현재까지 국내외를 통틀어 총 17건이다. 최근에 난 사고는 23일 오후 4시 11분께 대구시 달서구 한 택시회사 앞에 설치된 공공 급속 충전장소에서 발생했다.

달서소방서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날 사고 차량 발화지점은 차량 뒷좌석 하부쪽 배터리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들은 뒷좌석 엉덩이 받이를 떼어내고 화재 진압에 나섰다. 화재 진압 후 잔불 처리 과정까지 걸리는 시간은 약 3시간이 넘었다.

다행히도 이번 사고로 인한 인명 피해나 주변 시설물 피해는 없다.

23일 오후 4시 11분께 대구시 달서구 한 택시회사 앞 전기차 급속충전소에서 발생한 현대차 코나 전기차 화재 사고. 해당 차량은 3시간 넘는 잔불 정리 끝에 현재 견인된 상태다. (사진=대구 달서소방서 제공)

코나 전기차 화재는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화재 사고가 발생하지 않아 진정세를 보였지만, 이달 다시 불이 나면서 소비자들의 불안감은 앞으로 더 커질 전망이다.

현대차는 계속되는 코나 전기차 사고에 대응하기 위한 방편으로 배터리 관리 시스템(BMS) 업데이트를 진행하는 리콜을 지난해 10월 16일부터 시작했다.

지디넷코리아 취재 결과, 사고 차량은 지난해 12월 별도 리콜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 차주는 지난 2018년 6월 차량을 인도 받았다. 

하지만 리콜을 받은 차량에도 화재가 나면서 현대차의 리콜 방식을 바꾸거나 더 강화해 추후 발생활 화재를 막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더 커질 전망이다.

달서소방서 관계자는 “현재 사고 차량은 현대자동차 측이 별도 보관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고 차량은 현재 어느 곳에서 보관되고 있는지 알려지지 않았다. 차량 화재 원인 분석을 위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식 결정도 아직 이뤄지지 못한 상태인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 코나 전기차 화재 원인 파악에 나서고 있는 자동차안전연구원은, 조사 TF 구성원을 16명 정도로 늘려 조사에 만전을 가하고 있다. 하지만 조사 결과 발표 시기가 계속 늦어지고 있는 것이 문제다. 

사고 후 뒷좌석 아랫쪽이 탄 코나 전기차 (사진=대구 달서소방서 제공)

환경부는 올해 코나 전기차의 구매 국고 보조금을 800만원으로 산정했다. 올해 지급 가능한 최대 금액은 700만원이지만, 코나 전기차가 이행 보조금과 에너지효율 보조금 규정을 충족해 100만원 추가 혜택을 받게 됐다.

하지만 코나 전기차의 화재가 17건 넘게 발생하면서, 국고 보조금 책정에 안전 테스트 기준 등을 일부 반영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질 전망이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전기차 안전에 대한 충돌 테스트나 화재 우려를 실험하는 테스트를 진행하는 기관이 아예 없다. 전기차가 활성화된지 약 4년이 지났지만 정부는 전기차 안전 대신 전기차 보급과 충전 인프라에만 전념하고 있는 상황이다.

매체와 시장 전망에 따르면 코나 전기차는 올해부터 단종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유럽에서는 페이스리프트된 코나 전기차가 공개됐지만, 해당 전기차의 국내 출시 여부가 아직 결정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현대차는 다음달 2월 E-GMP 플랫폼을 탑재시킨 아이오닉 5를 공개한다. 하지만 코나 전기차 판매 지속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어떠한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조재환 기자(jaehwan.cho@zdnet.co.kr)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