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1

쏘렌토 하이브리드, 7월부터 친환경차 세제 혜택 적용된다

김상훈 기자 입력 2021. 01. 14. 18:1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부 요건 개정..작년 못받은 인증 획득할 듯
현대차 싼타페 하이브리드도 국내 출시 기대
쏘렌토 하이브리드. (기아차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기아자동차의 신형 쏘렌토 하이브리드가 오는 7월부터 정부의 친환경차 세제 혜택에 포함될 전망이다.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2일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요건 등에 관한 규정'을 개정 고시했다. 개정 규정은 즉시 시행됐지만 에너지효율 기준은 7월1일부터 적용된다.

기존에는 일반 하이브리드차의 에너지소비효율 기준이 배기량에 따라 달랐다. 하지만 앞으로는 배기량뿐만 아니라 차체 크기도 고려된다. 경형, 소형, 중형, 대형으로 나눠 각기 다른 에너지소비효율 기준을 적용받게 된다.

이에 따라 배기량에 비해 상대적으로 차체가 큰 하이브리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세제 감면 혜택을 받기 유리해질 전망이다.

이같은 요건 개정으로 웃게 된 대표적인 차량은 쏘렌토 하이브리드다.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지난해 출시 당시 정부의 에너지소비효율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친환경차 인증을 받지 못했다.

배기량 1000cc 이상~1600cc 미만 하이브리드차는 리터당 15.8㎞ 이상의 연비 기준을 충족시켜야 했지만, 이 모델은 1598cc 엔진에 연비가 리터당 15.3㎞였다. 하지만 이번에 개정된 기준을 적용하면 연비 리터당 14.3㎞을 충족하게 된다.

아울러 기존 에너지소비효율 기준으로 친환경차 혜택을 받지 못해 국내 출시가 미뤄졌던 현대자동차 싼타페 하이브리드 모델도 올해 출시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싼타페 하이브리드는 쏘렌토 하이브리드와 같은 파워트레인을 사용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에 기준이 바뀐 만큼 다시 신청해서 7월부터 고객들이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award@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