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S

현대글로비스, 울산항만공사 맞손.. 베트남 복합물류센터 짓는다

지용준 기자 입력 2021. 01. 14. 17:0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진우 현대글로비스 스마트이노베이션본부장(오른쪽)과 정창규 울산항만공사 운영본부장이 울산광역시 남구에 위치한 UPA 본사에서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글로비스
현대글로비스는 울산항만공사(UPA)와 업무협약을 맺고 베트남 최대 경제도시 호찌민에서 복합물류센터 운영(W&D) 사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베트남 호찌민 항만 배후단지 3만㎡ 부지에 복합물류센터를 건립하고 전략적 협업에 나선다.

양사는 이르면 내년부터 본격적인 복합물류센터 운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복합물류센터 완공 후 양사는 이곳을 통해 베트남 현지 콜드체인·자동차 부품·일반 화물 물류를 수행할 계획이다.

특히 주목하는 시장은 콜드체인(냉장·냉동 물류) 시장이다. 동남아 지역은 고온 다습한 기후 특성상 식품·의약품 등을 운송할 때 콜드체인 시스템이 중요하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해부터 콜드체인 시스템을 활용해 한국산 농식품을 중국 주요 곳곳에 운송하고 있다. 베트남에도 노하우를 적용해 ▲해상운송 ▲통관 ▲창고 보관 ▲내륙 운송 등 수출 전 과정을 원스톱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아울러 호찌민 복합물류센터를 동남아시아에 공급하는 자동차 부품의 물류기지로 활용할 방침이다.

비(非)자동차 물류도 수행한다. 베트남에 진출하는 섬유·식품·전자 등 다양한 분야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종합물류서비스를 제공해 판로 개척을 지원할 예정이다.

현대글로비스는 복합물류센터 운영이 정상궤도에 돌입하면 호찌민 도심 지역에 소규모 도심형 물류창고인 풀필먼트(물류일관대행) 센터를 구축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이 센터에는 한국산 ▲농수산식품 ▲K팝 상품 ▲고급 소비재 등을 운송하는 이커머스 물류를 수행한다는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호치민 복합물류센터가 베트남을 넘어 아시아 전 지역에서 통하는 사업모델로 확장될 수 있도록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지용준 기자 jyjun@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