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매일경제

현대차, 연내 아이폰으로도 시동켠다

서진우 입력 2021. 01. 13. 23:1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르면 올해 안에 애플 아이폰으로도 현대·기아차의 문을 여닫고 시동을 걸 수 있게 될 전망이다. 13일 현대자동차그룹 측은 "올해 안에 적용을 목표로 아이폰(iOS)용 디지털 키 기능을 개발 중"이라며 "카 커넥티비티 컨소시엄(CCC) 표준에 맞추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2019년 3월 개발된 현대 디지털 키는 물리적인 자동차 키 없이 스마트폰의 애플리케이션(앱)을 활용해 차량의 문을 여닫고 시동을 걸어 주행까지 가능하게 하는 시스템이다. 다만 그동안에는 구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휴대폰으로만 디지털 키를 사용할 수 있었다. CCC는 디지털 키의 기술 표준 규격을 결정하는 협회로 CCC 표준은 차종과 모바일 기기 종류와 상관없이 상호 연동이 가능한 디지털 키 표준 규격을 말한다. 다수의 완성차와 삼성전자, LG, 애플 등 모바일 제조사가 이에 참여하고 있다.

[서진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