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포드코리아 "SUV·픽업트럭 6종 출시..국내서 최고 美 브랜드 될 것"

송승현 입력 2021. 01. 13. 14:5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프리 대표 "올해 새로운 모습과 높은 경쟁력 발휘 목표"
데이비드 제프리 포드코리아 대표가 13일 포드&링컨 미디어 컨퍼런스에서 올해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포드코리아 제공)

[이데일리 송승현 기자]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포드코리아)가 올해 국내 시장에 픽업트럭 2종,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4종을 출시한다.

포드코리아는 13일 온라인을 통해 2021 포드 & 링컨 미디어 컨퍼런스를 열고 “국내에서 최고의 미국 브랜드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포드코리아는 지난 6일 출시한 익스플로러 플래티넘을 포함해 △레인저 와일드트랙 △레인저 랩터 △익스페디션 △브롱코 △링컨 네비게이터 등 총 6종의 차량을 출시한다.

데이비드 제프리 포드코리아 대표는 “올해 포드는 새로운 모습과 높은 제품 경쟁력, 성숙한 기업문화를 국내 소비자들에게 보여드리는 매우 중요한 해가 될 것”이라며 “특히 새로 출시될 다양한 신차들을 통해 고객이 원하는 바를 충족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좋은 서비스와 고객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한 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올해 판매 목표에 대해서 제프리 대표는 “지난해 연간 판매가 20% 늘며 우수한 실적을 달성했고, 올해는 라인업을 확대할 예정인 만큼 긍정적 실적을 기대한다”며 “SUV와 픽업트럭 강점을 잘 활용해 한국에서 특별한 가치를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포드 본사가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기술 개발에 힘쓰고 있다며 국내 전기차 도입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제프리 대표는 “포드는 2022년까지 총 115억 달러를 투자해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전기차를 개발하고 있다”면서 “다른 시장에서 출시된 전기차를 한국으로 들여오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전국적으로 네 개의 서비스센터를 추가 확장하고, 기존 시설을 최신화해 보다 높은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송승현 (dindibug@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