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팅크웨어, 中 체리자동차에 AR 내비게이션 공급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1. 01. 12. 18:0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팅크웨어 AR 내비게이션 솔루션 시내주행 영상 화면. 팅크웨어 제공
팅크웨어는 지도가 아닌 실제 주행 중인 도로 위에 주행 경로와 방향을 나타내는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 솔루션을 개발해 중국 체리자동차 신차 2종에 공급했다고 12일 밝혔다. 팅크웨어 AR 솔루션은 티고 8 Plus와 지에투 X70 Plus 2개 차량에 기본 탑재된다.

해당 공급사업은 중국 전장업체 드사이 SV사와 협업을 통해 진행됐다. 팅크웨어는 국내 내비게이션 제품 기술개발, 운영을 기반으로 한 다년간 노하우 구축을 통해 AR 솔루션에 대한 맞춤형 개발이 가능했다.

팅크웨어가 개발, 공급한 AR 솔루션은 순정 디지털영상저장장치(DVR) 영상 기반으로 별도 위치정보 없이도 실시간 도로상황 및 차선을 인식해 주행도로에 맞추는 기능이 있다. 사용자에 따라 자동차 계기판 내 디지털 클러스터와 내비게이션 사이 화면전환 사용을 지원하는 하이퍼바이저 기술도 적용됐다.

팅크웨어는 전장사업 범위를 더 확대할 계획이다. 최해정 전장사업본부장은 "당사 솔루션을 공급하게 된 것은 기술에 대한 우수성을 인정받았기에 가능한 성과"라며 "AR 솔루션으로 중국에 첫 진출한 사례인 만큼 전장사업을 국내외로 확대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junjun@fnnews.com 최용준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인사이드 다음